“시흥시의원을 만나다”…한지숙 의원
상태바
“시흥시의원을 만나다”…한지숙 의원
  • 권오규 기자
  • 승인 2022.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eTV뉴스] ‘일하는 의회, 행복한 시민’이라는 의정 슬로건 아래 제9대 시흥시의회가 출범한 지 두 달여 시간이 지났다. 제300회 임시회부터 각종 현안을 살피고, 관계자들과의 네트워크를 강화하기 위한 간담회와 현장방문, 제1차 정례회까지 숨 가쁘게 달려온 시흥시의원 중 한지숙 의원의 소감과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듣는 시간을 가졌다.

시흥시의회 한지숙 의원.
시흥시의회 한지숙 의원.

-. 초선의원으로 임기 시작 후 업무보고, 의원간담회, 현장방문 등 많은 의정활동을 하셨는데 그 동안의 소감을 듣고 싶습니다.

우선 일할 기회를 주신 시흥시민께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짧지만 강하다'라는 모광고의 카피라이팅을 기억하세요?(하하) 제 지난 두 달에 대해 한 줄로 표현해보자면 그 표현을 빌려오고 싶습니다. 7월 제300회 임시회 중 시정 전반에 대한 업무 보고를 들으며, 시민 분들을 위해 할일이 정말 많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8월부터는 본격적으로 현장방문을 시작했습니다. 관내 사회적 기업을 탐방하고, 오이도와 월곶일원 등을 방문해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그 목소리의 진심을 직접 목격했죠. 시의원이 되기 전 유관단체장을 하면서 단지 시흥시의 노력부족으로 주민지원과 소통이 부족하다고 느꼈는데, 각각의 민원마다 집행부의 현실적인 사정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됐어요. 주민 분들의 이상과 시흥시의 현실 그 중간에서 가장 최선의 방법을 제안하고 추진하는 것이 제 역할이라는 것을 알게 되는 시간이었습니다.

-. 시 의원 하시기 전에 국민캠프 수도권대책본부 여성본부 시흥시본부장, 자유한국당 경기도당 부대변인 등 정치활동을 하셨는데 정치에 입문한 계기가 있으신가요?

저의 꿈은 경찰이었어요. 사람을 좋아하고, 불의를 보면 못 참는 성격 때문에 간절하게 되고 싶었지만, 아버지의 반대로 시험 자체를 못 보게 돼서 접게 된 꿈이에요. 정치와 저는 전혀 관계없다고 생각해왔는데, 우연한 기회로 정치를 하는 지인을 만나게 됐고 하는 일을 살펴보니 내가 생각하는 정의와 가치가 실현되게 하는 멋진 일이더라고요. 제가 생각하는 가치에 부합하는 어느 정치인의 유세차에 타는 것을 시작으로 점점 제가 맡는 일이 늘어났고, 이 자리까지 오게 됐습니다.

-. 의원님께 시흥시란?

저의 꿈이 실현되는 곳이죠. 그 옛날 국민을 위해 나쁜 사람들을 잡겠다는 소녀의 그 순수하고 간절한 꿈이 정치라는 다른 모습을 통해 실현되게 되었어요. 시흥을 생각하면 경찰 준비를 하던 그 때처럼 가슴이 뜁니다.

-. 시의원이 되고 달라진 점이 있으신가요?

저 스스로는 달라진 점이 없는데 주위에서 조금 다르게 대하시는 것을 느껴요. 저는 단지 그 분들의 대변인이 된 것이라고 생각하는데 ‘의원’이라는 신분이 아직은 어렵게 느껴지시는 분들이 계신 것 같아요. 더욱 겸손한 자세로 그분들을 섬겨야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시민들이 만들어 주신 자리고, 시민들의 의견을 대신 표현해드리는 자리인데 보이지 않는 벽을 느끼시면 안 된다고 생각해요. 저희도 엄연히 정무직공무원이고, 공무원을 영어로 하면 public servant, 공공을 위한 일꾼이잖아요.

-. 어릴 때 꿈은 무엇이셨는지 궁금합니다. 하시던 일과 달리 시 의원이 되셨는데 본인과 잘 맞으시는 거 같으신가요?

저는 할 말은 해야 하는 성격인데, 시민을 위해서 할 말을 하는 것이 제 시 의원으로서의 본분 중 하나여서 너무 잘 맞아요. 그리고 워낙 사람 만나는 것 좋아하고, 사람과 진심으로 소통하는 것을 좋아하는 성격이어서 많은 시민 분들의 이야기를 직접 듣고, 민원 해결도 해드려야 하는 이 직업이 재밌고 보람찹니다. 가끔 쉴 새 없는 일정 속에 지칠 때도 있는데 저 덕분에 민원이 해결되셨다고, 제가 하는 의정활동을 응원한다고 하시는 시민 분들을 통해 재충전됩니다.

-. 교육, 복지, 경제 등 관심을 두고 살펴보시는 분야가 있으신가요?

미용 봉사를 오래했었습니다. 그 과정에서 미혼모 친구들을 많이 만났는데 사회적인 시선으로 본인의 아픔과 어려움을 내놓지 못하고 곪고 있었어요. 이 주제에 대해서는 도당에도 논문으로 제출한 바가 있을 만큼 꼭 해결하고 개선하고 싶어요. 조례·정책제안·간담회 등으로 미혼모가 아프지 않은 시흥을 만들고 싶어요.

-. 앞으로의 의정활동 계획이 궁금합니다.

시흥시가 시 승격이 된지 벌써 올해로 34년이네요. 34년, 그 긴 시간 속에 얼마나 많은 성장과 좌절과 민원과 이야기들이 있을까요? 어마어마하겠죠. 일단 전 그 34년을 공부해보려 해요. 깊고 진하게 파고 들어서 깊어진 시야와 관점으로 앞으로의 30년을 구상해봐야겠죠. 잠깐 큰소리 내고, 민원 몇 가지 해결할 마음으로 시 의원이 돼보겠다 다짐하지 않았습니다. 정치는 올바른 가치를 공평하게 나누는 일이잖아요. 제가 많이 알고, 올바른 판단을 해야 시민을 위한 정치를 할 수 있다고 생각해요. 물론 그 공부는 앉아서도 해야겠지만 무엇보다 현장에서 많이 듣고, 뛰어야겠죠. 진짜 열심히 하겠습니다. 많이 응원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