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일 용인특례시장 “선제적 화재 예방조치가 최선의 소방” 긴급 지시
상태바
이상일 용인특례시장 “선제적 화재 예방조치가 최선의 소방” 긴급 지시
  • 권오규 기자
  • 승인 2022.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아울렛 참사 애도…용인특례시, 대규모 점포 25곳 화재 예방 특별 점검

[경기eTV뉴스] 용인특례시(시장 이상일)가 27일부터 백화점, 아울렛, 대형 마트 등 대규모 점포 25곳을 대상으로 화재 예방 특별 점검을 실시한다.

이상일 용인특례시장 선제적 화재 예방조치가 최선의 소방 긴급 지시(수지구 한 쇼핑몰의 기계실 냉동기 점검)
이상일 용인특례시장 선제적 화재 예방조치가 최선의 소방 긴급 지시(수지구 한 쇼핑몰의 기계실 냉동기 점검)

지난 26일 대전광역시 유성구 용산동 '대전 현대프리미엄 아울렛'에서 발생한 화재로 7명이 목숨을 잃는 참사가 발생하자 이상일 시장이 긴급 점검을 지시한 데 따른 조치다.

시는 우선 관내 25개 대규모 점포시설에 공문을 발송해 1차적으로 자체 점검을 해 줄 것을 요청했다.​

주요 점검 내용은 ▲피난출입구 물건적치 및 폐쇄 ▲피난 유도등 표지판 상태 ▲소화기 및 소화전 상태 ▲방화셔터 작동 및 적재물 상태 ▲기타 소방안전관련 구조물 관리 등이다.​

시는 특별 점검반을 편성해 이들 시설물 등을 2차로 점검한다. 이와 함께 용인소방서, 한국전기안전공사, 한국가스안전공사 등 유관기관에는 소방, 전기, 가스 등 분야별 안전 점검을 긴급하게 요청했다.​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은 "대전 현대프리미엄 아울렛에서 발생한 화재로 목숨을 잃은 분들의 명복을 빈다“며 ”유가족에게 깊은 애도를 전하고, 입원 중인 분의 회복을 간절히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살피고 또 살피는 예방적 안전점검과 선제적 조치야 말로, 유능한 화재진압보다 훨씬 강력한 소방대책“이라면서 ”용인시도 화재로 인해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미리 철저히 살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점검과정에서 위험 요인이 조금이라도 드러나면 행정권한을 최대한 활용해 시민의 안전을 확보하라"고 지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