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지원 농어촌 청소년 오케스트라 KYDO, 서천에서 합동 연주회 개최
상태바
한국마사회 지원 농어촌 청소년 오케스트라 KYDO, 서천에서 합동 연주회 개최
  • 권오경 기자
  • 승인 2022.0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eTV뉴스] 한국마사회(회장 정기환) 렛츠런재단이 후원하는 농어촌 청소년 오케스트라 ‘KYDO’(Korea Young Dream Orchestra)가  27일과 28일 양일간 충남 서천에서 ‘한국마사회 렛츠런재단과 함께하는 에코 음악회’를 개최한다.

2018년 KYDO 한러 청소년 오케스트라 합동 공연. [사진=마사회]
2018년 KYDO 한러 청소년 오케스트라 합동 공연. [사진=마사회]

이번 합동연주회는 100여명의 서천·괴산·신안지역 KYDO단원들이 참여한다. 27일에는 서천 장항송림산림욕장에서, 28일에는 서천 국립생태원 에코리움에서 각각 진행될 예정이다.

KYDO는 국내 유일의 농어촌 청소년 오케스트라다. 2011년 설립된 KYDO는 음악 교육을 통해 청소년에게 꿈과 희망을 안겨준 베네수엘라의 ‘엘 시스테마’를 한국형으로 접목시킨 프로그램이다. 2022년 현재 전국 11개 단체 총 600여명의 청소년이 참여하고 있으며, 단원의 30%는 차상위 계층, 다문화 가정 등 사회적 배려 청소년으로 구성돼 있다.

농어촌 청소년 오케스트라(KYDO)합동연주회는 KYDO설립 후 매년 정기적으로 개최됐다. 이를 통해 전국의 11개 지역 KYDO청소년 단원들에게 양질의 음악교육 기회를 제공함은 물론 지역단체 간 교류와 협력 증진의 매개체 역할도 수행해 왔다. 아쉽게도 2020년부터 코로나19로 공연이 중단되었지만 일상회복과 함께 합동연주회가 3년 만에 재개된다.

한국마사회는 2014년 설립한 렛츠런재단을 통해 KYDO의 교육과 공연 등을 꾸준히 지원해왔다. 렛츠런재단은 이외에도 농업인 자녀 대상 용산장학관 운영, 사회공익 재활힐링승마 지원, 도농 격차 해소 지원 등 도농상생과 사회의 구조적 문제 해결에 앞장서고 있다.

한국마사회 정기환 회장은 “이번 합동연주회가 코로나19로 위축됐던 KYDO 청소년 단원들에게 따뜻한 위로와 격려의 자리가 될 것이다”며 “아름다운 선율이 미래를 향해 힘차게 울려 퍼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렛츠런재단 관계자는 “오는 11월에는 함안·합천·칠곡·서귀포 KYDO가 공동 참여하는 ‘한국마사회 렛츠런재단과 함께하는 말이산고분군 유네스코 세계유산등재 기원음악회’가 경남 함안에서 개최될 예정이니 많은 관심 바란다”며 향후 계획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