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광덕 남양주시장, 실종자 찾기 위해 직접 수색에 나서
상태바
주광덕 남양주시장, 실종자 찾기 위해 직접 수색에 나서
  • 권오규 기자
  • 승인 2022.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eTV뉴스] 주광덕 남양주시장이 14일 오전, 지난 9일 화도읍 마석우천에서 불어난 물에 휩쓸려 실종된 A양을 찾기 위해 설치한 현장지휘본부를 방문해 엿새째 이어지고 있는 수색 현황을 살펴보고 직접 수색작업에 참여했다.

시 관공선을 타고 수색을 하고 있는 주광덕 남양주시장(가운데)
시 관공선을 타고 수색을 하고 있는 주광덕 남양주시장(가운데)

당초 현장지휘본부는 사고지점인 화도읍 마석우천 인근에 설치했으나 14일부터 조안면 삼봉리 북한강변으로 옮겨 수색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먼저 주 시장은 수색상황을 애타는 마음으로 지켜보고 있는 실종자 A양의 부모를 만나 위로를 전했으며, 수색에 총력을 다하고 있는 경찰․소방 관계자들을 비롯해 해병전우회, 재난구조협회, 남양주시 수상레저조합 등 민간단체 자원봉사자들을 격려했다.

이후 주 시장은 오전 11시 30분경 실종자 부모, 조경현 남양주소방서장, 이재경 남양주남부경찰서장과 함께 시 관공선을 타고 북한강 좌우 방향을 면밀하게 살피면서 현장지휘본부 인근부터 한강 상류 팔당댐 인근까지 직접 수색작업을 했다.

오전 수색을 마친 주 시장은 오후 2시경 시민안전관, 조안면장 등 시 공직자들과 함께 한 번 더 관공선을 타고 1시간 30분가량 수색작업을 이어갔다.

두 차례의 수색작업을 마친 주광덕 남양주시장은 “휴일에도 실종자를 찾기 위해 수색에 여념이 없는 관계자분들께 정말 감사한 마음이다. 실종자를 하루라도 빨리 찾을 수 있도록 민-관이 가능한 모든 자원을 총동원해 끝까지 수색작업에 동참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실종자 수색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휴일에도 남양주시와 경찰․소방․민간단체 등 193명의 인력과 보트, 드론 등 36대의 장비가 투입돼 실종자를 찾고 있다. 또 시는 6개 단체 50여명의 자원봉사자들에게 식사와 생수, 간식 등을 지원하고 있으며, 사고 당시 동행했던 실종자 친구의 심리 치료도 지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