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청년체감 소통의 청년정책 추진
상태바
평택시, 청년체감 소통의 청년정책 추진
  • 오재빈 기자
  • 승인 2021.0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eTV뉴스]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살고 싶고 머물고 싶은 청년 희망 도시 평택을 만들기 위해 청년체감, 소통의 청년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평택시, 청년체감 소통의 청년정책 추진.
평택시, 청년체감 소통의 청년정책 추진.

평택시 청년인구는 16만4751명으로 시 전체인구의 30%이며, 매년 청년 인구가 증가하고 있다.

이에 시는 청년의 일자리, 살자리, 설자리, 놀자리로 구성한 4대 추진전략에 의거 청년이 체감할 수 있고 시민이 공감할 수 있는 청년정책 24개 사업을 발굴해 2020년도부터 시행하고 있다.

그 중 청년들이 가장 원하는 커뮤니티 공간으로 평택시 청년지원센터 ‘청년쉼표’를 평택역세권에 연면적 843.79㎡(약 256평) 지하1층, 지상3층(옥상별도) 규모로 조성해 8월 말 개소를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다.

평택 ‘청년쉼표’는 준비 단계부터 청년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공간을 구성했으며 향후 운영에도 청년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할 예정이다.

다음으로는 청년들의 주거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지원 정책으로 청년 1인 가구 월세 지원 사업을 추진해 50가구에게 월 20만원씩 12개월(생애1회) 지원을 하고 있으며, 지속적으로 확대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청년세대주의 더 나은 거주여건을 지원하고자 2022년부터 전월세 보증금 이자 지원사업도 준비 중에 있다.

또한 코로나19 취업난 속에 어려움을 겪는 청년들을 위해 노동시장 진입을 강화하고자 평택시 청년구직자 교통비 지원 사업, 면접정장 무료대여 서비스도 시행 중이다.

그리고 청년들의 심리적 안정과 사회참여를 돕고자 하는 청년 마음건강 지원 사업과 청년들의 사회참여 기회를 확대하기 위한 평택시 청년네트워크, 청년정책 공모사업을 매년 공개모집해 운영 중으로 청년들의 생활에 스며드는 체감정책을 펼치기 위해 다양한 방면으로 노력하고 있다.

그 밖에도 경기도와 함께 청년기본소득, 청년 노동자통장 지원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더 어려워진 청년들의 현장을 살피며 청년과 함께 청년의 삶 전반을 아우르는 일자리, 주거, 교육, 복지, 문화예술 증진과, 정책 참여 확대 등을 담는 청년정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