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수막구균성수막염 의심환자 역학조사
상태바
인천시, 수막구균성수막염 의심환자 역학조사
  • 정춘용 기자
  • 승인 2019.0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인천광역시는 발열, 두통, 구토, 관절염, 폐렴, 패혈 증세를 동반하는 법정전염병 수막구균성수막염으로 의심되는 환자 2명이 5월 29일 신고 되어 역학조사에 나섰다고 밝혔다.

1명은 5월 31일 검사에서 음성으로 판정되어 현재 2차 검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의심환자 1명은 사망하여 역학조사 중이다.

김혜경 보건정책과장은 “수막구균성수막염 예방을 위해서는 사람들이 밀집한 곳이나 의심환자와의 접촉을 피하고, 감염병 예방을 위해 개인위생을 철저히 해야한다.”며, 아울러, “발열, 두통, 구토, 경부 경직(목이 뻣뻣해짐) 등 의심증상이 발생하면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을 것”을 당부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