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연시 이웃돕기‘ 사랑의 열차’ 힘찬 시동
상태바
연말연시 이웃돕기‘ 사랑의 열차’ 힘찬 시동
  • 권오규 기자
  • 승인 2018.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 내년 2월8일까지 68일간 10억원 목표로 모금 시작
시청광장에 실시간 모금 현황 알리는‘사랑의 온도탑’세워

용인시의 대표 연말연시 이웃돕기 운동인 ‘사랑의 열차 이어달리기’가 올해 모금 시작을 알리며 힘차게 시동을 걸었다.

용인시는 3일부터 내년 2월8일까지 68일간 10억원 모금을 목표로 ‘사랑의 열차 이어달리기’를 펼치기로 했다. 또 이를 적극 홍보하기 위해 3일 시청광장에서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사랑의 온도탑’ 제막식을 했다.

높이 7m의 ‘사랑의 온도탑’은 모금액 1%가 달성될 때마다 온도 1℃가 올라가는 구조로 작동된다.

제막식에는 백군기 용인시장, 이건한 용인시의회의장, 이순선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 용인시 개인고액기부자 모임인 아너소사이어티 회원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기흥구 중동 건설폐기물처리업체 조광환경산업개발은 쌀 10kg짜리 600포(1140만원상당)를 기탁해 올해 첫 기부자가 됐다.

또 용인 아너소사이어티 회원인 박종옥 서원재단 이사장이 1억8백만원, 한주식 ㈜지산 대표가 3천만원, 김철수 보정동 신포리쭈꾸미 대표가 1천만원의 성금을 각각 기부했다.

백 시장은 “작은 정성이 모이면 어려운 이웃에게 큰 도움을 줄 수 있다”며 “모두가 함께 더불어 잘 사는 따뜻한 용인시를 만드는 일에 시민 여러분의 관심과 적극적인 동참을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2002년부터 사랑의 열차 이어달리기로 시민, 단체‧종교, 기업체, 기관 등 각계각층의 성금과 성품을 모아 저소득 가정과 열악한 사회복지 시설에 전달 해왔다.

지난해에는 73일간 총 16억6000만원 상당의 성금‧성품이 모여 관내 어려운 이웃과 사회복지시설을 지원하는데 쓰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