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4.22 일 15:06
> 뉴스 > 사건/사고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검찰청 직원 사칭 보이스피싱 피의자 검거 구속
취업 준비생 8명 상대로 8,860만원 절취
승인 2018.04.09 권오규 기자 kgetv@naver.com

수원남부경찰서(서장 경무관 박생수)는 취업 준비생들에게 검찰청 직원을 사칭해 “통장이 범죄에 연루 되었으니 현금을 인출하여 냉장고에 넣어 두면 감사원에서 감사 후 돌려주겠다, 이를 증명하지 않으면 전과가 생겨 취업에 불이익이 생긴다”라고 속여 취업준비생 8명을 상대로 8,860만원을 절취한 피의자 A(24,남)씨를 4월 8일 구속하였다.

피의자 A씨는 보이스피싱 수금책으로 지난 3월 23일 여행여권으로 입국하여 위와 같은 수법으로 지난 3월 28일 수원시 인계동 소재 ○○호텔 ○○호 냉장고에 현금 937만원을 보관케 하고 방 열쇠를 주변 식당에 맡겨 두라고 한 후 피해자를 다른 곳으로 유인하여 호텔방에 침입하여 현금을 절취했다.

피의자는 3월 28일~4월 6일까지 위와 같은 수법으로 수원, 시흥, 평택, 안양, 인천 등에서 취업준비생을 상대로 총 8회 걸쳐 8,867만원 상당을 절취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피해자 대부분 취업준비생으로 피해자의 절박한 마음을 범죄에 이용하고 장시간 전화 통화를 유지하면서 밧데리 방전에 대비 편의점에서 보조 밧데리를 구입하라는 수법으로 경찰에 신고하지 못하도록 하였으며, 절취한 현금은 즉시 해외로 송금하고 성공 사례금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관계자는 수사기관이나 금감원 직원을 사칭하면 소속, 직위, 이름을 묻고 일단 전화를 끊어야 하고 자금 이체를 요구하거나 고금리 대출을 저금리 대출로 갈아타라고 유도하는 경우 보이스피싱으로 의심 주의를 당부했다.

권오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경기eTV뉴스(http://www.gge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사: 수원시 장안구 장안로 275-1(정자동) / 영상제작국:수원시 장안구 팔달로 247번길 21(영화동)
용인지사 : 용인시 기흥구 상갈로 23번길 21-1
전화:031)242-6972 등록번호:경기아 00171 / 등록년월일 2008년 10월 23일 / 발행인 편집인 권오규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오재빈
게재된 컨텐츠는 본사의 허락없이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2008 경기eTV뉴스. All rights reserved. kgetv@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