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 대만신용보증기금과 중기 해외진출 및 혁신정책 적극 협력하기로
상태바
기보, 대만신용보증기금과 중기 해외진출 및 혁신정책 적극 협력하기로
  • 권오경 기자
  • 승인 2022.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 기관 노하우와 정보 공유 통해 중기 지원 정책 시너지 내기로

[경기eTV뉴스] 기술보증기금(이사장 김종호, 이하 ‘기보’)은 “대만중소기업신용보증기금(회장 첸미슌, 이하 ‘대만SMEG’)과 8일(화) 대구 인터불고호텔에서 혁신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을 돕고 혁신‧창업 정책 정보를 공유하기 위해 업무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김종호 기술보증기금 이사장(왼쪽)과 첸미슌 대만중소기업신용보증기금 회장. [사진=기보]
김종호 기술보증기금 이사장(왼쪽)과 첸미슌 대만중소기업신용보증기금 회장. [사진=기보]

기보와 대만SMEG는 ‘2014년부터 보증정책에 대해 상호교류해 왔으며, 올해 4월 온라인 실무자 세미나를 통해 양 기관의 구체적인 업무협력이 필요하다는데 공감하면서 이번 MOU체결을 추진했다.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창업·중기 정책, 데이터 보증제도, 기술평가시스템 등 정보 교환 ▲상호 공동 연구 추진 ▲실무진 교류 및 세미나 개최 ▲혁신 중소기업 해외진출지원 등 다양한 협력사업을 발굴하여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기보는 중소기업 강국 대만과의 정기적인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해외진출을 추진중인 중소기업에 대한 금융접근성 개선, 기술평가보증 확대 등 지원제도를 마련해 국내 혁신기업의 해외 진출을 활성화 할 계획이다.

대만SMEG는 1974년 자금조달 능력이 부족한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을 목적으로 설립된 대만 경제부 산하기관으로, 첸미슌 대만SMEG 회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기보의 기술평가시스템과 운영 노하우에 대한 지식과 정보를 습득하고, 향후 양기관이 가지고 있는 중기정책을 상호공유해 시너지효과를 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종호 기보 이사장은 “기보의 기술평가시스템은 국내뿐만 아니라 국제적으로도 우수성을 인정받으며 세계 각국에 전파되고 있다”며, “기보는 이번 협약을 통해 중소기업이 직면하고 있는 다양한 국제 문제를 조기에 해결할 수 있도록 대만SMEG와 정보 공유를 활발히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