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자원회수시설, 서울 대표 랜드마크로 조성… 9월 최적 후보지 발표
상태바
신규 자원회수시설, 서울 대표 랜드마크로 조성… 9월 최적 후보지 발표
  • 권오규 기자
  • 승인 2022.0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0톤/일 규모로 조성해 ‘직매립 제로’…디자인‧친환경‧콘텐츠 등 세계 최고 시설로
소각시설은 100% 지하화, 지상부는 세련된 건축 디자인의 복합문화타운 조성
최첨단 고도 청정시설로…지역주민에게 1000억원 규모 편익시설 등 대폭 지원

[경기eTV뉴스] 오는 2026년부터 매립지에 생활폐기물을 소각하지 않고 직매립하는 것이 금지되는 가운데, 서울시가 현재 운영 중인 4개 광역 자원회수시설(양천‧노원‧강남‧마포)에 더해 신규 자원회수시설을 2026년까지 건립한다.

한강변 입지유형.
한강변 입지유형.

「폐기물관리법 시행규칙」 개정(2021년)으로 2026년 1월 1일부터 수도권매립지의 생활폐기물 직매립이 금지되고, 소각재와 재활용 잔재물 등만 매립이 가능해진다.

신규 자원회수시설은 불가피하게 직매립되고 있는 폐기물을 모두 소화할 수 있도록 일일 소각량 1000톤 규모로 조성한다. 이렇게 되면 2026년엔 ‘직매립 제로’가 실현된다.

현재 4개 광역 자원회수시설에서 하루 약 2200톤의 폐기물을 소각하고 있지만 매일 쏟아지는 3,200톤의 종량제 생활폐기물을 감당하기에는 용량이 부족한 상황이다. 때문에 나머지 1000톤의 폐기물은 소각되지 못한채 수도권매립지로 가고 있다.

특히, 시는 신규 자원회수시설을 ‘기피시설’이 아닌 ‘기대시설’로 조성해 자원회수시설의 패러다임을 새로 쓴다는 목표다. 디자인, 친환경, 콘텐츠 등 모든 측면에서 매력적인 랜드마크이자 지역 명소로 만들어 인근 지역의 발전과 경제 활성화를 견인한다.

실제로 해외에서는 자원회수시설을 지역의 명소로 만든 사례가 이미 여러 곳 있다. 덴마크 코펜하겐의 ‘아마게르 바케’는 소각시설 상부에 스키장을 만들고 벽면에는 암벽장을 설치해 관광명소로 각광받고 있다. 2021년 올해의 세계 건축물로 선정되기도 했다. 대만의 ‘베이터우’ 소각시설은 160m 굴뚝 상부에 전망대와 회전식 레스토랑을 운영, 360도 통유리를 통해 주변을 감상할 수 있다.

서울시는 소각시설은 100% 지하에 설치하고, 지상부엔 자원회수시설이라고는 상상할 수 없는 세련된 건축 디자인의 복합문화타운을 조성한다. 업무‧문화 시설, 공원 등 지역 발전에 도움이 되는 시설을 유치하고, 자원회수시설의 특징이자 기피의 상징이었던 높은 굴뚝은 관광 아이템으로 역활용해 전망대, 회전 레스토랑, 놀이기구, 스카이워크 등을 조성한다.

무엇보다, 고도의 청정시설로 건립한다. 첨단 기술이 집약된 세계 최고의 오염방지설비를 갖춰 대기오염물질‧악취‧소음을 최소화한다. 주변 거주지 등과 분리된 작업차량 전용 진출입 도로도 개설한다.

지역 주민에게는 확실한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서울시는 약 1000억원을 투자해 자원회수시설에 지역 주민이 원하는 편익시설을 도입하고, 연간 100억원 규모의 ‘주민지원 기금’도 조성해 아파트관리비, 난방비 등 주민복리증진에 사용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2021년 서울시민 15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수영장, 체육시설, 공원, 물놀이장, 도서관, 사회복지관 등에 대한 선호도가 높았다고 시는 밝혔다.

시는 주민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자원회수시설 건립~운영 전 과정을 면밀히 관리할 계획이다. 건립 전에는 ‘환경영향평가’를 통해 자원회수시설 건립에 따른 환경영향을 예측해 최소화 방안을 강구하고, 운영 과정에서는 ‘사후환경영향조사’, ‘주민건강영향조사’ 등을 실시해 환경변화와 건강영향을 조사하고 투명하게 공개한다고 설명했다.

신규 자원회수시설 최적 후보지는 독립적으로 운영되는 ‘입지선정위원회’에서 검토중으로, 9월 중 최적의 후보지를 결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자원회수시설이 서울시와 서울시민 전체를 위한 필수 시설이므로 최적 후보지 결정 시 지역주민의 이해와 협조를 당부드린다”며, “세계 최고의 랜드마크 조성, 깨끗하고 안전한 시설, 지역경제 활성화, 주민지원 등을 통해 기피시설이 아닌 기대시설로 전환되는 모범사례로 만들겠다”라는 확고한 의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