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변하는 식품 소비시장…인천시, 맞춤형 컨설팅으로 식품 제조업체 판로 늘린다
상태바
급변하는 식품 소비시장…인천시, 맞춤형 컨설팅으로 식품 제조업체 판로 늘린다
  • 정춘용 기자
  • 승인 2022.0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수 식품제조․가공업소 10개 업체에 ‘찾아가는 마케팅 및 유통컨설팅’ 실시

[경기eTV뉴스]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가 오는 11월까지 우수 식품제조·가공업소의 유통판로개척을 위해 맞춤형 ‘찾아가는 마케팅 및 유통컨설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인천시, 우수 식품제조․가공업소 10개 업체에 ‘찾아가는 마케팅 및 유통컨설팅’ 실시.
인천시, 우수 식품제조․가공업소 10개 업체에 ‘찾아가는 마케팅 및 유통컨설팅’ 실시.

이 사업은 그동안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 가정간편식, 밀키트 시장 등은 급성장하고 있으나, 시장변화에 대응이 어려운 식품제조 업소들을 대상으로 하는 사업이다.

이번 컨설팅을 통해 시는 인지도가 낮고 시장 경쟁력이 부족한 식품제조·가공업소의 온라인 등 다양한 유통판로 발굴을 지원하고, 시장 트렌드에 대한 이해 증진과 소비자와의 소통능력 향상 등 마케팅 역량 강화를 도울 계획이다.

시는 지난해 12개 사업장에 대한 맞춤형 컨설팅을 실시했으며, 이들 기업에 대한 만족도 조사결과 77.7%가 ‘만족한다’고 답변해 높은 호응을 얻은 바 있다.

특히 올해는 소비·유통 환경이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중심의 비대면 방식으로 급격히 변화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온라인 시장 진출에 어려움을 겪는 업소를 대상으로 중점 지원할 계획이다.

군·구와 관련 단체의 추천과 시의 심사를 통해 선정된 10개 업소에 대해 △(1단계) 마케팅 역량강화 교육 및 맞춤형 전문가 진단 △(2단계) 진단결과에 따른 전문 컨설팅 및 개별과제 부여 △(3단계) 과제평가 및 다양한 유통채널 발굴 △(4단계) 사업효과 및 만족도 분석 등이 이뤄진다.

시는 전문 컨설턴트가 사업장으로 직접 방문하는 경영진단과 진단결과에 따른 1:1 맞춤형 컨설팅을 업소별로 2회 진행해 사업의 내실을 기할 방침이다. 또 업소별로 진입목표 유통시장을 설정하고, 시장 특성에 맞는 차별화 전략을 수립해 오픈마켓, 소셜커머스, 맘카페, 블로그, 인스타그램 등 다양한 채널을 구체적으로 제시해 온라인 판매망 확충에 힘쓸 계획이다.

정형섭 시 건강체육국장은 “이번 컨설팅이 우수 식품제조․가공업소의 식품의 상품성을 높이고, 지역경제 활성화 및 수익창출의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내년부터는 대상 업체를 좀 더 확대해 시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