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교육청, 2022년 생활임금 1만1240원 결정…전년 대비 2.1% 인상
상태바
서울시교육청, 2022년 생활임금 1만1240원 결정…전년 대비 2.1% 인상
  • 권오준 기자
  • 승인 2021.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시간 및 단기간 채용 노동자에 대한 실질적인 처우개선 노력

[경기eTV뉴스]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이 2022년 생활임금을 시간당 1만1240원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는 올해 생활임금 1만1010원보다 2.1%(230원) 인상된 수준으로, 매년 전국 시도 생활임금 중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서울시교육청의 내년도 생활임금 수준은 서울 지역의 주거비, 물가 상승과 자녀 교육비, 그리고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에 처한 생활 여건 등 다양한 측면을 고려하여 결정했다고 밝혔다.

생활임금 적용 대상자는 공립학교 및 교육행정기관 소속 단시간(주 소정노동시간 40시간 미만) 및 단기간(1년 미만) 채용돼 일급제 또는 시급제로 임금을 지급받는 교육공무직원으로, 대상자는 약 1만4000여명이며, 대상 주요 직종은 ▲미화원 ▲코로나19 대응 인력 ▲도서관리보조인력 ▲사무행정보조인력 등이다.

서울시교육청은 2016년 생활임금 최초 도입 시부터 현재까지 고용 안정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노동자들의 실질적인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선도적으로 생활임금을 결정해 왔으며, 2018년의 경우 공공기관 최초 생활임금 1만원을 결정하기도 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정규직보다 비정규직 노동자, 장기보다 단기 채용 노동자의 노동시간에 대해 시간당 임금이 더욱 높아야 한다고 생각하며, 생활임금을 통해 2년간 지속되는 코로나19 상황이라는 어려운 경제 환경에 놓인 노동자들에게 다소나마 생활 안정에 보탬이 될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