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찾아가는 심판위원’으로 경마 고객과의 현장 소통 강화
상태바
한국마사회, ‘찾아가는 심판위원’으로 경마 고객과의 현장 소통 강화
  • 권오경 기자
  • 승인 2021.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정하고 투명한 경마를 만들어 가는 심판위원이 직접 현장과 소통하기 위해 ’찾아가는 심판위원‘ 시행 및 운영
지난 10일, 천안지사에서 설명회 열려···심판위원 업무 소개, 고객 자문 등 다양한 의견 교류

[경기eTV뉴스] 한국마사회는 국민과의 열린 소통을 지향하고 공정하고 투명한 경마를 알리기 위해 ‘찾아가는 심판위원’을 운영하며 경마 팬들과의 소통 채널 강화해 앞장선다.

찾아가는 심판위원회 개최 모습. [사진=마사회]
찾아가는 심판위원회 개최 모습. [사진=마사회]

찾아가는 심판위원 설명회를 통해 한국마사회는 경마에서 경주 진행과 공정성 유지, 관계자 교육 및 제재를 맡고 있는 심판위원 고유 업무에 대해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또한 순위변경 심의, 특이경주 등 심의와 관련된 시청각 자료를 공유해 고객들의 이해도를 높이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와 더불어 주요 경마 시행국의 순위 변경제도와 국내 기준을 안내하고 문제 제기가 발생했던 경주영상을 함께 시청하며 판정에 대한 이해도 제고에도 힘썼다.

이 외에도 향후 전·후검량, 기수들의 준수 의무 등 심의에 관한 주요 경마관련 규정도 소개하며 깊이있는 논의가 이뤄지는 설명회로 만들어 나갈 예정이다.

한국마사회는 지난 10일, 천안지사에서 올해 처음으로 시행하는 ‘찾아가는 심판위원’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처럼 코로나19로 정상적인 경마가 시행되지 못하고 있는 요즘 경마 전문직인 심판들이 지방 사업장을 직접 방문해 고객들과의 소통 접점을 늘려감으로써 공정하고도 투명한 경마 홍보를 위한 노력을 경주하고 있다.

이번 천안지사 설명회에서는 다른 말을 방해해 최종 순위가 변경되거나 실격이 되는 등 이슈가 되었던 경주들에 대한 영상을 다각도로 조명하며 판정에 대한 근거와 이유에 대한 설명을 통해 고객들의 경주 이해도를 높이는데 주력하고 이러한 판정 여부에 대한 고객들과의 심도 있는 질의와 답변, 토론 등이 이어졌다.

또한 행사를 주관한 한국마사회 심판처는 설명회에 참여한 경마 고객들 중 희망자를 선정해 경마 제도에 대한 자문을 진행했다. 이번에는 경주 중 채찍 사용 기준을 중점적으로 다뤘는데 설명회에서 발표를 맡은 이영우 심판위원은 설명회에서 전달받은 고객의 의견 등을 적극 반영해 보다 공정하고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경마 제도와 기준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마사회 문윤영 경마운영본부장은 "그간 운영했던 국민참여 심판위원 자문단에서 더 나아가 내부의 경마 전문가가 직접 현장에 찾아가 베일 속에 있던 심판 업무를 알리고 적극 소통하기 위해 이와 같은 설명회가 기획됐다"며 ‘앞으로도 경마 시행의 핵심인 심판업무의 공정성을 알리고 더불어 경마 고객의 목소리를 현장에서 청취해 나가며 경마 제도 개선과 집행에 반영함으로써 국민에게 신뢰받는 한국 경마를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마사회는 올해 하반기동안 사회적 거리두기 상황에 맞춰 찾아가는 심판위원 설명회의 추가적인 시행을 검토할 계획이다. 또한 설명회 시행을 계기로 앞으로도 구체적인 심판 업무와 공정한 심의절차에 대해 외부에 적극 소개하고 순위 변경제도에 대한 해설과 동영상 시청 등을 통해 경마 고객들이 쉽고 재밌게 경주를 이해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