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문화재단, 모차르트·바흐 등 거장들의 명곡 릴레이 ‘썸머 페스타’
상태바
고양문화재단, 모차르트·바흐 등 거장들의 명곡 릴레이 ‘썸머 페스타’
  • 권오규 기자
  • 승인 2021.0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람누리 마티네 콘서트:교향곡 festa’ 세 번째 무대

[경기eTV뉴스] 고양문화재단(대표이사 정재왈)은 2021 아람누리 마티네 콘서트 시리즈의 세 번째 무대 <썸머 페스타>를 오는 8월 26일(목) 오전 11시, 고양아람누리 아람음악당에서 선보인다.

고양문화재단 ‘아람누리 마티네 콘서트:교향곡 festa’ 세 번째 무대 포스터.

평일 오전 정통 클래식 프로그램으로 매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아람누리 마티네 콘서트>는 올해 총 5회 예정돼 있으며, 브람스, 베토벤 등 매회 선정된 거장 작곡가의 교향곡 페스타로 마련된다.

이번 공연은 거장 작곡가들의 <썸머 페스타>로 이승원 지휘, 코리아쿱오케스트라 연주로 부부 바이올리니스트인 박지윤과 줄리앙 줄만이 협연한다. 박지윤은 2018년 라디오 프랑스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동양인 최초 종신악장에, 줄리앙 줄만은 같은 해 영국 런던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악장으로 선임됐으며, 지휘자 이승원은 노부스콰르텟의 스타 비올리스트에서 최근 지휘자로 성공적으로 데뷔해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박지윤과 줄리앙 줄만의 협연으로 바흐가 남긴 3곡의 바이올린 협주곡 중 2대의 바이올린을 위한 협주곡이 선보일 예정이며, 사라사테 지고이네르바이젠, 모차르트 오페라 <극장 지배인> 서곡, 비제 오페라 <카르멘> 모음곡 1번, 차이코프스키 교향곡 제5번 제4악장 등 클래식 팬들이 좋아하는 명곡들이 준비돼 있다.

계속해서 10월에는 김광현 지휘로 김동현, 송영훈, 이택기가 협연하는 <베토벤 페스타>가 이어지며, 12월에는 이승원 지휘로 아벨콰르텟이 협연하는 <로맨틱 페스타>가 크리스마스 시즌 특별 프로그램으로 예정돼 있다. 티켓은 전석 2만5000원이며, 패키지 할인 등 보다 저렴한 입장료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