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협 권한대행, 광화문광장 ‘동측 양방향통행’ 앞두고 현장점검
상태바
서정협 권한대행, 광화문광장 ‘동측 양방향통행’ 앞두고 현장점검
  • 권오준 기자
  • 승인 2021.0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eTV뉴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2일 ‘사람이 쉬고 걷기 편한 광화문광장’으로 조성 중인 광화문 일대 공사현장을 점검했다.

서정협 권한대행, 광화문광장 ‘동측 양방향통행’ 앞두고 현장점검.
서정협 권한대행, 광화문광장 ‘동측 양방향통행’ 앞두고 현장점검.

광화문광장 동측도로가 3월 6일 0시부터 양방향 통행으로 바뀌는 가운데, 일대 교통상황을 중점적으로 살폈다. 양방향 통행에 따른 교통정체를 최소화하기 위해 서울시와 서울특별시경찰청이 함께 추진하고 있는 교통대책도 재점검했다.

서울시는 현재 수준의 통행속도를 유지하고 시민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교통대책을 지속 추진한다. 도심으로 진입하는 주요 6개 도로(자하문로‧서소문로 등) 13개 교차로와, 공사 영향권 내에 있는 65개 교차로의 신호를 최적화해 교통정체를 최소화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달 말엔 세종대로로 진입하는 차량이 우회할 수 있도록 사직공원 교차로와 경복궁 교차로에 좌회전도 신설됐다.

또, 현재 리모델링 공사가 진행 중인 해치마당과, 문화재 발굴조사가 이뤄지고 있는 세종문화회관 앞 도로 등도 찾아 진행상황을 점검했다.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고 안전하게 공사가 마무리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서울시는 지난 4년 간 300회 넘는 시민과의 소통을 바탕으로 지난해 11월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을 위한 본격 공사에 착수했다. 광화문광장 동측도로(교보빌딩 앞)에 대한 공사가 마무리돼 6일 양방향 통행을 앞두고 있다. 서측도로(세종문화회관 앞)는 오는 11월까지 광장에 편입돼 ‘세종대로 사람숲길’과 연계된 도심 보행길로 변신한다.

서측도로는 동측도로 양방향 통행이 시작되는 6일 0시부터 차량통행이 제한된다. 서울시는 시행 초기에 교통정체가 예상됨에 따라 지난 27일부터 서측도로 2개 차로를 줄여 교통량을 사전에 분산우회하고 있다.

서정협 권한대행은 “오는 6일부터 광화문광장 일대의 차량흐름이 새로운 질서를 갖추게 된다.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면서 새로운 체계를 안착시키는 것이 중요한 만큼, 서울특별시경찰청과 지속적으로 협업해 교통정체가 없도록 총력을 다하겠다”며 “올해 11월까지 더 넓고 편리해진 보행로와 공원같은 광장으로 조성해 시민들에게 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