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라이프업 봉암마을’ 사업, ‘대한민국 범죄예방대상’ 우수기관 선정
상태바
양주시 ‘라이프업 봉암마을’ 사업, ‘대한민국 범죄예방대상’ 우수기관 선정
  • 권오규 기자
  • 승인 2020.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eTV뉴스] 양주시(시장 이성호)는 28일 서울시 호암아트홀에서 열린 ‘제5회 대한민국 범죄예방대상 시상식’에서 폐가문제 해결의 선진모델로 평가받고 있는 ‘라이프업(Life up) 봉암마을’ 사업이 행정안전부장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양주시 ‘대한민국 범죄예방대상’ 우수기관 선정.

앞서 지난 7월 ‘대한민국 국토대전’ 국토교통부장관상 수상에 이어 2관왕을 차지하는 영예를 안게 됐다.

경찰청, 중앙일보에서 공동주최하는 대한민국 범죄예방대상은 범죄예방활동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고 범죄로부터 안전한 지역사회 구축을 위해 범죄예방 비전과 성과가 우수한 공공기관, 사회단체, 기업 등에 수여한다.

‘라이프업(Life up) 봉암마을’ 사업은 범죄유발과 주민 불안감을 조성하는 공‧폐가와 낙후 시설을 사회적 약자를 배려한 주민활동공간과 수익시설로 리모델링해 거주환경을 개선하는 등 시민의 삶의 질과 만족도 향상을 위한 사업이다.

사업대상지인 양주시 은현면 봉암리는 유동인구가 급격히 줄고 폐가가 늘어가는 특성으로 인해 주민안전이 위협을 받는 등 지속적인 민원이 발생해 왔다.

이에 양주시는 지난 2018년부터 현재까지 마을환경 개선을 위한 셉테드 사업과 정주여건 개선사업을 중점 추진하는 한편, 지역주민, 외부전문가, 경찰, 군인 등과 함께 거주환경을 개선하는데 주력했다.

봉암마을, 주민활동공간 조성.

이 결과, 폐가가 철거된 공간은 아이들을 위한 오픈스페이스를 비롯해 배드민턴장, 지압미로, 치매예방 인지건강 운동공간, 마을 문화공간, 상가이용객과 방문자 쉼터 등으로 조성했다.

또, 마을 중심부의 건물 2개소를 수익창출시설로 리모델링해 마을의 지속적인 수익창출을 유도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와 연계했다.

특히, 주민 불안감 해소와 주‧야간 범죄예방을 위해 밝고 안전한 어린이 통학로 설치, 벽부 안심조명 설치, 범죄 사각지대 조도 개선, CCTV‧비상벨‧로고젝터 설치, 자율방범대초소 설치, 보행자 안전 안심길 조성, 다국어 안내사인 등을 설치했다.

양주시의 이번 우수공공기관 선정은 불안요소를 단순 제거하는 폐가 철거에 그치지 않고, 마을주민의 활동공간과 수익창출시설로의 재조성을 통해 범죄예방과 마을 활력제고 등 긍정적 파급효과를 창출한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이번 수상은 시민을 중심으로 양주시와 양주경찰서가 함께 마을의 안전을 위한 인식을 같이하고 노력한 공동의 결실이라는 점에서 매우 뜻깊다”며 “앞으로도 시민의 안전을 위해 시민이 공감하고 체감하는 안전 정책을 실현하는 데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