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광한 남양주시장 “쓰레기 20% 감량은 세상을 구하는 일, 미래 세대 위해 힘을 모아 반드시 성공시키자”
상태바
조광한 남양주시장 “쓰레기 20% 감량은 세상을 구하는 일, 미래 세대 위해 힘을 모아 반드시 성공시키자”
  • 권오규 기자
  • 승인 2020.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여유당에서 관계부서와 시범사업 중간점검 보고회 가져
쓰레기감량에 대해 논의 중인 조광한 시장.
쓰레기감량에 대해 논의 중인 조광한 남양주시장.

[경기eTV뉴스] 조광한 남양주시장은 28일 남양주시청 여유당에서 ‘생활쓰레기 20% 다이어트’ 사업과 관련된 시범사업 추진 로드맵을 보고받고, 추가 논의가 필요한 사항에 대해 관계 공무원들과 의견을 교환했다.

이날 보고회는 전략기획관, 자원순환과, 자치행정과 등 관계부서 간 협의를 통해 도출한 사업추진로드맵을 전략기획관 전략1팀장이 발표한 후 기타 홍보와 추가 논의사항 정리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주요 내용으로 생활쓰레기 20% 줄이기 시범사업인 (가칭)북극곰 마을 프로젝트, 환경오염주범인 재활용품 분리배출 활성화를 위한 아이스팩 및 스티로폼 수거방안, 71만 시민의 환경의식개선을 위한 (가칭)에코프렌즈 양성 등이 중점 논의됐다.

조 시장은 “코로나19는 인류문명사에 변화를 가져올 중대 사안으로, 향후 인류의 문제는 곧 쓰레기의 문제이며 이는 또한 소비의 문제”라고 말했다.

이어 “비대면 소비로 발생되는 쓰레기를 어떻게 해결하느냐에 따라 미래세대의 지속가능여부가 달려있다”며 “세상을 구하는 큰 의미 있는 사명이라 생각하고 우리 공직자들이 최선을 다해 협업해 반드시 문제를 해결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시는 하반기 중점 공약과제인 ‘생활쓰레기 20% 다이어트’ 추진을 위해 지난 8월부터 본격적인 사업에 앞서 관계자회의, 시범마을 현장방문을 실시한 바 있으며, 지역특성 이해를 바탕으로 최적의 효과를 낼 수 있는 세부시행계획 마련 등에도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