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공무원 코로나19 극복 1억원 기탁
상태바
강화군 공무원 코로나19 극복 1억원 기탁
  • 권오규 기자
  • 승인 2020.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eTV뉴스] 강화군 해양수산과에 근무하는 주일규 주무관(47세)이 31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군민들을 위해 사용해 달라며 1억원을 ‘사랑의 열매’에 기탁했다.

강화군청 주일규 주무관 성금 기탁식
강화군청 주일규 주무관 성금 기탁식

이에 앞서 주 주무관은 최근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써달라며 인천시 서구청에 1천만원을 기탁하기도 했다. 서구청에 우선 기부한 이유로는 본인이 11년 전 위암으로 투병 중에 있을 때 서구청 직원들이 모금운동에 나서 760만원 가량의 성금을 전달받았었는데 병이 낫게 된다면 서구청을 비롯한 사회에 보답할 생각을 갖고 있었다고 밝혔다.

주일규 주무관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군민들이 고통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 싶었다”며 “독립운동가(외증조부)의 자손으로서 유지를 받들고, 내가 먼저 도움을 받은 만큼 지역사회에 보답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주 주무관은 지난 2004년 7월에 인천시 서구 지역경제과에서 9급으로 공직을 시작하여 2013년 강화군으로 전입했다. 이후 강화군 수산업의 발전을 위해 2019년에는 어촌뉴딜300사업 유치, 수산물산지거점유통센터(FPC)사업 해양수산부 승인, 강화군 종합발전계획 수립 등 수산분야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한편, 강화군 공직자들은 지난해 강원도 대형산불, 순직 해병대 기념비 조성, 암투병 소방관 성금, 간부공무원들의 코로나19 재난지원금 기부 등 십시일반 힘을 보태며 함께하는 지역사회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