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문화재 1건 지정 고시
상태바
인천시, 문화재 1건 지정 고시
  • 정춘용 기자
  • 승인 2020.0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기념물 제68호 ‘영일정씨 판결사공파·승지공파 동춘묘역’

[경기eTV뉴스]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3월 2일(월) 연수구 동춘동 소재 ‘영일정씨 판결사공파·승지공파 동춘묘역’을 인천광역시 기념물 제68호로 지정고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지정된 ‘동춘묘역’은 영일정씨 판결사공·승지공파 종중 소유로서 분묘 17기와 석물 66점으로 이루어져있다.

영일정씨 판결사공파‧승지공파 동춘묘역 전경
영일정씨 판결사공파‧승지공파 동춘묘역 전경

영일정씨는 1607년(선조 40년)에 승지공(承旨公) 정여온(鄭如溫, 1570~1632)이 부친 정제(鄭濟, 1540~1607)의 묘소를 연수구 청량산 밑에 모신 이후로 400여 년 동안 인천에서 세거한 사대부 가문으로 영일정씨 가문의 역사를 통하여 조선 중·후기 역사의 흐름을 알 수 있다.

특히, 복두공복에서 금관조복으로 변화하는 문인석(文人石)을 통해 조선 후기 미술사의 변화를 연구할 수 있으며, 교지(敎旨,) 화회문기(和會文記), 완문(完文), 소지(所志) 등 고문서를 이용하여 조선의 정치와 사회, 경제상황 등을 가늠할 수 있다.

현재 묘역의 관리는 전반적으로 잘 이루어지고 있으나 등산로가 묘역 옆에 위치하고 있어 훼손의 우려가 있고, 최근 능묘조각과 함께 능 앞을 지키고 있는 석수, 향로석, 장명등, 혼유석과 같은 일부 석물들이 도난당하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어 그동안 문화재 지정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되어 왔었다.

이에 따라 인천시는 ‘동춘묘역’을 문화재로 지정고시함과 동시에 묘역 20,737㎡를 문화재구역으로 함께 고시하여 ‘동춘묘역’을 역사적‧문화적으로 보존한다는 계획이다.

백민숙 인천시 문화재과장은 “동춘묘역을 시민들이 쉽게 찾아 갈 수 있도록 문화재청·인천시 등 홈페이지에 게재, 안내판 등을 신속하게 설치하겠다.”며, “앞으로 곳곳에 숨어있는 소중한 문화유산을 적극 발굴하여 후손들에게 전해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