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에서 평화의 근거를 복원하다
상태바
파주에서 평화의 근거를 복원하다
  • 권오규 기자
  • 승인 2019.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화와 통일의 꿈이 담긴 김구, 장준하의 길 에코뮤지엄으로 복원
파주 기지촌의 기억, 장파리 클럽 ‘라스트찬스’에서 전시로 재생
파주에서 평화의 근거를 복원하다
1948년 4월, 파주에서 3.8선을 넘어 북<남북 연석회의>참석을 위해 가던 길 위의 김구 선생

[경기eTV뉴스] 분단국가 대한민국을 상징하는 접경도시인 파주에는 분단이 남긴 상처와 평화를 향한 염원이 곳곳에 서려있다. 1953년 휴전협정 이후 파주 지역에는 많은 미군부대가 주둔하면서 기지촌이 형성되었는데, 1980년대까지 이어져 온 기지촌문화는 현재까지도 그 시절의 흔적들이 남아있다. 그러나 미군부대 공여지에 대한 개발계획이 진행됨에 따라 기지촌마을의 원형이 점차 사라지고 있어, 경기문화재단(대표이사 강헌)은 현대사의 단면인 파주 기지촌 마을의 삶과 문화를 기록·전시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경기문화재단이 지원하고 ‘파주이야기가게’가 주관하는 이번 사진전은 지난 2년 동안 파주지역을 리서치한 자료를 전시한다. 캠프 보니파스, 클럽 불스아이, 클럽 프리덤 브릿지 미군들이 과거에 찾았던 파주 장파리에 있는 클럽 ‘라스트찬스’에서 12월 6일(금)부터 12월 8일(일) 3일간 진행된다. 파주의 대표적인 기지촌 마을인 파평면, 장파리, 연풍리를 비롯한 5개 마을 사진 50점을 전시하고 한민고 학생들과 함께 토론하는 <한국전쟁과 기지촌마을> 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더불어 파주출판도시에서는 파주지역의 평화인물 이야기를 공유하는 워크숍과 팸투어로 구성된 <파주 평화의 길>을 개최한다. 12월 7일~8일과 12월 14일~15일 양일간 파주 평화인물을 소개하는 행사를 2회 진행한다. 총 5가지의 주제발표와 새롭게 개발된 3개의 평화루트도 공개할 예정이다. 경기문화재단의 지원으로 (사)아시아문화네트워크가 주관한다.

팸투어를 통해 방문할 평화루트는 ①정태진 기념관–금촌 정미소-장준하공원-참회와 속죄의 성당을 방문하는 <통일 독립국가의 꿈 길> ②민간인 학살터-리비교-칠중성-영국군 설마리 전트 추모공원-북한군 중국군 묘지를 돌아보는 <전쟁, 기억의 길> ③임진각-마정리 강변 철책길-운천리-정산리-장산 전망대를 둘러보는 <생명 평화의 길> 등 세 가지의 길이다.

공개 모집을 통해 선정된 40명의 시민들과 연구자, 토론자, 발제자 등 총 5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며 이번 조사연구에 참여했던 연구자들을 중심으로 지역 시민단체, 행정, 시민으로 구성된 파주 에코뮤지엄 협의체를 발족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활판인쇄박물관 홈페이지www.letterpressmuseum.co.kr에서 확인 가능하다.

경기문화재단 관계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현대사의 단편을 기록하고 보존함으로써 자연과 문화, 생태, 역사 자원 등을 활용한 DMZ에코뮤지엄으로서의 파주지역이 가진 핵심가치를 돌아보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