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火葬)시설 이용 안양시민 숙원 해결되나
상태바
화장(火葬)시설 이용 안양시민 숙원 해결되나
  • 권오규 기자
  • 승인 2019.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호 시장·김선화 의장, 22일 화성 종합장사시설 건립 공동투자협약서 서명

[경기eTV뉴스] 화장에 따른 안양시민들의 재정적 부담이 대폭 줄어든다. 아울러 장례를 치르는데 있어서도 한결 편리해질 전망이다.

최대호 안양시장과 김선화 안양시의회 의장이 22일 화성 종합장사시설 공동투자협약서에 서명했다고 안양시가 밝혔다.

최대호 시장·김선화 의장, 22일 화성 종합장사시설 건립 공동투자협약서 서명
최대호 시장·김선화 의장, 22일 화성 종합장사시설 건립 공동투자협약서 서명

이로서 안양시는 5개(화성·부천·안산·시흥·광명시)지자체의 종합장사시설 건립 추진에 합류, 힘을 보태게 됐다.

화성 종합장사시설 건립 공동추진은 2013년 당시 최대호 안양시장이 화성시에 첫 제안한 사항이다. 기피시설이라는 인식과 안양관내 마땅한 화장장 건립 가용부지가가 없다고 판단한데 따른 것이다.

화성시 매송면 숙곡리(산12-5번지) 일원 30만㎡부지에 조성되는 종합장사시설 가칭‘함백산 메모리얼 파크’는 화장시설 13기, 봉안시설 26,514기, 자연장지 25,300기, 장례식장 8실 그리고 주차장, 공원, 관리사무소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총 건축면적은 9천154㎡규모로 2021년 3월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조성에 드는 총 비용은 1천425억 원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이중 화성시가 부담하는 자연장지와 장례식장 건립비용을 제외한 나머지 금액은 안양시 등 6개 지자체가 균등 및 인구비율 따라 공동부담하게 된다.

안양시가 부담하게 될 비용은 196억 원으로 내년까지 분할 납부할 예정이다.

현재 안양의 노인인구는 해마다 증가해 화장수요 또한 점점 늘어나는 추세지만 화장시설이 없어, 장례를 치르는 시민들은 번거롭게 타 지로 나서야 하는 상황이다.

특히 시 소유인 청계공설묘지는 이미 2018년 9월 만장에 다다랐다.

안양시는 이에 지난해 8월 화성시에 종합장사시설 공동건립 참여 의사를 밝혀 그해 11월 확정, 마침내 이날 6개 지자체 공동투자협약서에 서명하게 됐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인구고령화 시대에 화장시설은 꼭 필요하다며, 화성 숙곡리에 종합장사시설이 들어서면 안양에서 30여분 정도의 근 거리인데다 장례에 따른 안양시민들의 재정부담 완화는 물론, 화장과 봉안에 따른 원스톱서비스가 가능해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새롭게 건립 추진되는 화성 종합장사시설은 행정안전부 주관 2018 지방자치단체 간 상생협력 및 갈등관리 경진대회에서 우수시책에 선정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