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관련기관과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사회공헌사업 업무협약 체결
상태바
인천시, 관련기관과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사회공헌사업 업무협약 체결
  • 권오규 기자
  • 승인 2019.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초, 인천항 선박 전력망 구축사업 연계
왼쪽부터 남봉현 인천항만공사 사장, 유향열 한국남동발전 사장, 박남춘 인천광역시장, 황창화 한국지역난방공사 사장, 홍종욱 인천지방해양수산청장.
왼쪽부터 남봉현 인천항만공사 사장, 유향열 한국남동발전 사장, 박남춘 인천광역시장, 황창화 한국지역난방공사 사장, 홍종욱 인천지방해양수산청장.

[경기eTV뉴스] 인천시(시장 박남춘)와 인천지방해양수산청(청장 홍종욱), 인천항만공사(사장 남봉현), 한국남동발전(사장 유향열),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는 10월 30일 인천시청에서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사회공헌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국내 최초 해양에너지신산업과 연계하여 발생한 에너지 절감 비용 일부를 인천의 에너지빈곤층을 위해 지원하는 내용으로 인천시는 해양지역 에너지 신산업 활성화에 행정적, 정책적인 지원을 맡고, 인천지방해양수산청 등 각 기관은 해상 태양광 발전사업 실증에 적극 지원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에 따라 인천항만공사(주관기관)는 2020년부터 매년 에너지 절감비용 2천만원씩 10년간 총 2억원을 인천시 에너지 빈곤층을 위해 지원한다.

인천항 선박 전력망 구축사업은 인천항 내항 도수로 해수면에 400KW 해양부유식 태양광발전소를 구축하여 항만 내 정박 중인 소형선박 9척이 사용하는 경유를 신재생에너지로 대체하고 잉여전력은 에너지저장장치(ESS)에 저장하여 ESS촉진요금제, 전력 절감비용 등을 통해 수익금을 발생시킨다.

해상교통허브인 인천시는 해양에너지 신산업을 발굴하여 환경적 측면에서 미세먼지 발생 저감으로 대기질 개선에 기여하며, 경제적 측면에서 새로운 신산업 모델을 육성하고, 사회적 측면에서 취약계층과 함께 성장하는 사회적 가치 실현을 목표로 지역에너지 보급사업의 우수사례가 될 것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해양에너지 신산업은 환경적 측면 외에도 차세대 국가 미래 산업으로써 앞으로 친환경 미래 선박 시대를 선도하여 맑고 깨끗한 도시환경을 개선해 나가는데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