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경기시각예술 성과발표전 : 생생화화’ The Art of Possible:가능성의 기술 개최
상태바
‘2019 경기시각예술 성과발표전 : 생생화화’ The Art of Possible:가능성의 기술 개최
  • 권오규 기자
  • 승인 2019.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유망·우수 작가 선정작가의 회화, 미디어, 조각 등 다양한 장르의 신작 처음 선보여

[경기eTV뉴스] 경기문화재단(대표이사 강헌)은 올해 초 경기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시각 예술가의 창작 활성화를 뒷받침하기 위해 <경기예술창작지원사업 시각예술분야>에 경기 유망·우수 작가 24인을 선정하였다.

선정 작가들의 신작은 ‘2019 경기시각예술 성과발표전 : 생생화화’에서 처음 발표되며, 올해는 고양문화재단 고양아람누리 아람미술관을 시작으로 12월에 아트센터 화이트블럭, 안산문화재단 단원미술관에서 순차적으로 개최될 예정이다.

<경기예술창작지원사업>은 선정 작가에게 신작 제작에 소요되는 창작지원금 지원과 비평 프로그램, 성과발표전시를 진행하는 과정 중심의 지원 사업이다. 재단은 이와 같은 다각적인 지원을 통해 역량 있는 작가들의 창작 의욕을 고취하며 도내 미술관 전시 진입을 견인함으로써, 예술적 성장에 기여하고자 한다.

본 전시에 앞서 지난 4월 26일 재단에서 작가와 평론가, 큐레이터 등이 선정 작가들의 작품세계를 토론하는 1차 비평 워크숍을 진행하였다. 작가들과 평론가들 사이의 다양한 의견이 개진되었으며, 1차 워크숍 후 작품에 대한 심도 있는 평론을 위해 1:1 작가-평론가 매칭이 개별적으로 진행되었다. 전시 오픈 후인 2차 공개 비평 워크숍이 진행될 예정이며, 작가-평론가 사이 대담을 통한 교감과 작품에 대한 열띤 담론 형성의 장이 마련될 예정이다. 또한 단계별 후속 지원의 방식으로 24명의 작가들의 신작과정과 결과의 모니터링을 토대로 소수의 우수 작가를 재선정하여 2020년에 개인전을 지원할 계획이다.

먼저 오는 10월 23일부터 12월 1일까지 고양아람누리 아람미술관의 ‘The Art of Possible:가능성의 기술’에서 경기 유망·우수 작가 9인의 신작이 발표된다. 특히 고양문화재단(대표 박진)과의 파트너쉽을 통해 만들어진 본 전시는 기초문화재단과 광역문화재단의 성공적인 협력 전시로 4년째 지속되고 있다.

이번 전시는 경기도를 토대로 세계적으로 성장해나갈 주요 작가들의 신작을 처음 선보인다는 점에서 기대가 되는 전시이다. 총 9명의 작가(강건, 권도연, 김희욱, 박성소영, 박웅규, 박은태, 신동희, 임정수, 최혜경)가 참여한다. 올해는 유망 작가 6인(강건, 김희욱, 박웅규, 신동희, 임정수, 최혜경)과 우수 작가 3인(권도연, 박성소영, 박은태)으로 폭넓은 경력의 작가군으로 구성되어 보다 풍성한 작품세계를 선보인다. 개별적 사유를 오랜 탐구와 실험을 거쳐 시각예술이라는 기술(記述)의 장치로 가능성이라는 기술(技術)을 선보이는 다양한 작품을 만날 수 있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이다.

전시 관람 외에도 미술관 현장에 참여 가능한 ‘상시 교육 프로그램’을 비롯하여 작가들의 작업세계를 직접 들을 수 있는 ‘작가와의 대화 : 아티스트 토크’ 프로그램도 진행될 예정이다.

관계자는 우수한 작품 창작과 발표를 위한 안정적인 창작 환경을 구축하고자 하는 경기문화재단의 다각적인 지원을 통해 경기도의 작가들이 한 단계 더 나아가 도약을 준비하고, 예술계 및 경기도 전역에 신선한 활력을 불러오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2019 경기시각예술 성과발표전 : 생생화화’ The Art of Possible:가능성의 기술 개최
‘2019 경기시각예술 성과발표전 : 생생화화’ The Art of Possible:가능성의 기술 개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