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공동체성 함양 프로젝트 ‘커뮤니티 아트’
상태바
지역 공동체성 함양 프로젝트 ‘커뮤니티 아트’
  • 권오규 기자
  • 승인 2019.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 문화예술매개자 ‘아트러너’와 함께하는 찾아가는 예술체험
문화예술을 매개로 한 시민과의 소통, 사회 문제 회복 제안

[경기eTV뉴스] (재)용인문화재단(이사장 백군기)은 찾아가는 예술교육 <당신의 앞마당까지 달려갑니다>의 일환으로 아트러너가 주도하는 용인시민의 공동체성 함양을 위한 프로젝트 <커뮤니티 아트>를 용인어린이상상의숲에서 9월 22일부터 순차적으로 진행한다.

총 5개로 구성된 <커뮤니티 아트>는 무표정한 표정으로 서로 인사도 없이 지내는 이웃들에게 웃음과 소통의 경험을 선사하는 ‘인사하고 인싸되자’, 육아에 지쳐 자존감을 잃어가는 모든 엄마들을 위한 ‘나는 엄마다!’, 용인시 농촌지역 거주 어르신에게 예술경험을 선사하는 ‘내 손안의 예술’ 등 시민이 함께 사회 문제를 공감하고 문화예술을 매개로 결여된 부분을 회복하기 위한 기회가 될 수 있도록 기획되었다.

본 프로젝트는 재단이 양성하고 있는 시민으로 구성된 문화예술매개자 ‘아트러너’가 직접 사회 문제에 대해 고민하고 주제를 정해 문화예술 콘텐츠를 기획 및 운영하는 아트러너 주도형 프로젝트다. 아트러너는 함께 사는 사회에 결여된 부분을 문제점으로 도출하고, 문제에 대한 열정적인 토론을 통해 상대적으로 사회적 약자라 할 수 있는 미혼모, 어린이, 어르신 등에 대한 사회적 인식 개선 및 공동체성 강화를 위한 문화예술 콘텐츠를 개발했다. 아트러너들은 본 프로젝트 추진을 위해 지난 8월부터 약 3주 간 재단이 지원한 퍼실리테이팅 및 디자인 씽킹 워크숍에 참여해 프로그램을 개발했으며, 그 결과인 총 5개의 체험 및 전시 형태의 파일럿 프로그램이 9월 22일부터 시범운영을 거쳐 10월 이후 본격적으로 시민을 찾아갈 예정이다.

재단 관계자는 “시민(아트러너)이 직접 개발한 프로그램으로 시민과 함께 소통하고 문화예술을 통해 결여된 사회 문제를 회복하기 위해 추진된 <커뮤니티 아트>는 찾아가는 예술체험 이상의 의미가 있을 것이다”라며 기획 의도를 밝혔다. 체험형 프로젝트(9월 22일, 9월 29일)와 전시형 프로젝트(9월 29일~10월 7일)는 각 일정에 맞춰 용인어린이상상의숲 지하1층 예술체험공간에서 무료로 진행되며, 누구나 별도의 신청 없이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용인문화재단 홈페이지(www.yicf.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