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 축구 결승전 밤, 남동구민 모두 하나가 되다
상태바
U-20 축구 결승전 밤, 남동구민 모두 하나가 되다
  • 정춘용 기자
  • 승인 2019.0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청 광장 대형 스크린 설치…3,000명의 구민들 뜨거운 응원 펼쳐

“응원전을 한다 해서 처음 구청에 와 봤는데,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모여 응원할 줄은 몰랐습니다” 여자 친구와 함께 대한민국 20세 이하(U-20) 대표팀 결승전을 응원하러 온 한 남성의 말이다.

▲ U-20 축구 결승전 밤, 남동구민 모두 하나가 되다 ⓒ 경기eTV뉴스

지난 15일 밤부터 다음날 새벽까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대표팀의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전을 맞아, 남동구청 광장에서는 이강호구청장, 최재현 남동구의장 등 관계 인사를 비롯한 3,000명이 넘는 지역주민들이 함께하는 열띤 응원전이 펼쳐졌다.

11시로 예정된 사전 공연 시작 전부터 이미 구청 체육광장을 주민들이 가득 메우기 시작했다.

MC의 진행을 따라 함께 응원연습도 하고 마술행사도 진행됐으며, 이어진 공연에서는 가수들을 따라 구민들이 함께 노래를 부르고 함께 즐기며 뜨거운 열기가 현장에는 가득했다.

이날 비록 대한민국은 3 대 1로 아쉽게 패했지만 경기중간 주민들은 대표팀에 대한 응원을 멈추지 않았으며, 집으로 가는 구민들의 얼굴에는 아쉬움보다는 정말 즐거웠다는 표정이 가득했다.

이강호 남동구청장은 “아쉽게 준우승을 했지만 이날 정말 응원전은 열기가 가득했다”며 “남녀노소 모두가 하나 된 이런 자리를 자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구 관계자는 “예상보다도 많은 구민들이 찾아주셨지만, 하나의 사고도 없이 깨끗이 마무리까지 해주시어 너무 감사드린다”고 행사 소감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