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서봉사지 발굴 이야기 담은 도록 발간
상태바
용인 서봉사지 발굴 이야기 담은 도록 발간
  • 권오규 기자
  • 승인 2019.0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는 고려시대 대규모 사찰인 서봉사 절터를 발굴한 성과를 담은 도록 ‘용인 광교산 서봉사지’를 500부 발간했다.

▲ 서봉사지 발굴조사 도록 ⓒ 경기eTV뉴스

이 도록엔 시가 지난 2013~2017년 4차례에 걸쳐 진행한 서봉사지 발굴조사를 통해 보물9호 현오국사탑비 주변 1만6096㎡의 땅 속에 묻혀 있던 서봉사 흔적을 찾아낸 이야기를 담았다.

특히 건물터, 축대, 배수로 등 발굴 현장을 기록하기 위해 3D 스캔한 이미지를 이번 책자에 담아 시민들이 현장의 생생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시는 이 도록을 시민들이 역사·교육자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 관내 공공도서관 등에 비치하고 관내 대학 도서관에도 배부해 학술자료로 사용토록 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서봉사지의 역사적 의미와 발굴조사의 성과를 알리기 위해 도록을 만들었으며 앞으로 건물터 탐방로를 설치하는 등 시민들이 쉽게 찾을 수 있도록 정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수지구 신봉동 광교산 자락에 위치한 서봉사지는 지난해 10월 절터 전역이 문화재 보호구역이 확대·지정되며 역사적 가치를 입증한 바 있다.

앞서 시는 서봉사지의 복원·정비를 위해 2012년 종합정비계획을 수립해 5년간 발굴조사한 결과 총 27여개의 건물지와 축대, 석탑지, 추정 비각지 등 다양한 유적을 발견했다.

출토된 유물로는 명문기와, 백자연봉, 금동보관 등이 있다. 특히 조선시대 임진왜란과 병자호란 당시 광교산 전투에 서봉사의 승려들도 참여했을 것으로 추정케 하는 화살촉, 창, 칼 등의 무기도 출토돼 당시 서봉사의 위상을 짐작케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