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119, 매년 50~70건 향초 화재 발생 주의 당부
상태바
서울119, 매년 50~70건 향초 화재 발생 주의 당부
  • 권오준 기자
  • 승인 2019.0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가정의 달 5월을 맞아 가족의 행복을 위협하는 특이화재 유형인 향초 불 화재 통계를 발표했다.

최근 5년간 발생한 향초 불 화재는 ’14년 73건, ’15년 59건, ’16년 54건, ’17년 56건, ’18년 56건이 발생 했으며, 인명피해는 총26명으로 이중 사망 2명, 부상 24명으로 나타났다.

향초 화재는 연평균 60건 정도가 발생하고 있으며, ’19년 4월 말 현재까지 20건이 발생했다.

발화요인별로 향초 불 화재 총 298건 중에서 부주의가 295건(99%), 방화1건, 화학적 요인1건, 기타 1건 순 이었다.

계절별로 겨울(12월~2월)에 105건으로 가장 많고, 다음으로 봄(3월~5월) 74건, 여름(6월~8월) 60건, 가을(9월~11월)은 59건을 차지했다.

장소별로는 전체 향초 불 화재 건수 298건 중에서 공동주택 113건(37.9%), 단독주택110건(36.9%), 업무시설21건(7%), 일상서비스 23건(7.7%), 음식점 10건(3.4%), 종교시설 5건(1.7%)등 이 발생했다.

요일별로는 일요일 55건, 화요일 46건, 목요일 44건, 금요일 43건, 토요일 41건, 수요일 38건, 월요일 31건순으로 향초 화재는 일요일에 가장 많이 발생했다.

시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향초 불 화재는 연 중 12월~2월까지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보아 계절적 요인이 작용한 것으로는 보이나 그 영향은 미미하고 월별로 고르게 발생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4월 28일 하루 동안 총 3건의 향초 화재가 발생했다. 03시08분경 서대문구 연희동의 한 단독주택 작은 방에서 향초 불을 켜 놓은 채로 잠이 들었다가 향초가 넘어지면서 바닥 카펫으로 불이 옮겨 붙어 집안 내부를 태우고 거주자 ‘ㄱ’씨가 팔과 다리 등에 2도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최초 목격자는 작은 방에서 잠을 자던 거주자 아들로서 ‘뜨거운 열기와 연기를 느끼고 잠에서 깼다’며, 바닥 카펫에서 불길을 보고 깜짝 놀라 옆방에서 잠자던 가족을 대피 시켰으나, 초기 진화를 시도하던 중에 어머니 ‘ㄱ’씨가 2도 화상을 당하는 피해를 입었다.

같은 날 07시 18분경에는 마포구 합정동의 한 다세대 주택 1층 102호 거주자가 음식물 탄 냄새를 제거하기 위해 전날 피워둔 향초 3개 중에서 발코니 세탁기 위에 올려 둔 향초 1개가 초 농이 소진 될 때까지 타면서 주변 가연물에 착화 발화되어 세탁기 등 가재도구가 소실되는 피해를 입었다.

이 화재로 최초 발화 장소 거주자 ‘ㅎ’씨가 기도화상을 입었으며, 2층, 3층 거주자 14명이 대피하였고, 주택에 있던 이웃 거주자 8명이 119구조대에 의해 구조됐다.

20시 41분경에는 서초구의 한 공동주택 화장실 변기위에 향초 불을 피워 놓고 외출한 사이에 주변 생활용품으로 옮겨 붙어 화장실 일부가 소실되는 피해가 발생했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 화재조사 관계자는 “타면서 향기가 나는 향초는 주로 냄새 제거용으로 가정에서 화장실이나 음식물 쓰레기를 모아두는 발코니와 같은 공간에서 향초 불을 피우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최근에는 반려동물의 체취를 제거하기 위해 향초 불을 사용하는 경우도 종종 있다.”고 말하고, “향초 불이 화재로 번지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내화성능을 가지면서 동시에 열전달이 되지 않는 향초 받침을 사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재열 서울특별시 소방재난본부장은 “가정의 달인 5월에 작은 화재도 가족의 행복을 위협할 수 있다.”며 “특히 가족의 안락을 위해 피워 둔 향초 불이 화재로 이어지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