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5.22 수 18:56
> 뉴스 > 사건/사고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460억 상당 도박장개설 조직폭력배 검거
승인 2019.02.14 권오규 기자 kgetv@naver.com

경기남부지방경찰청(청장 허경렬) 광역수사대는 경기 일대 폐창고·펜션·캠핑장, 서울 강남 소재 보드카페를 임대하여 460억원대 도박장을 상습개설·운영한 혐의로, 성남 지역 폭력조직 ‘○○파’ 두목 A씨(44세) 등 11명을 구속하고, 도박에 가담한 B씨(56세) 등 39명을 상습도박 등 혐의로 기소 의견 송치하였다.

   
▲ 도박장에서 압수한 테이블, 칩, 주사위, 무전기, 휴대폰 등

성남 ‘○○파’ 추종세력 C씨(42세) 등은 각각 딜러(주사위 작동), 문방(망보는 역할), 환전(칩교환), 박카스(심부름), 카메라맨(cctv확인), 관리자(질서유지) 등 임무를 분담한 후, ‘17. 11월∼‘18. 11월경 폐창고, 펜션, 캠핑장, 보드카페 등을 임대 도박장를 개설했다.

이들은 도박꾼들을 모집한 후 회당 200만원 상당의 판돈을 걸고 도박을 하는 등 117회, 판돈 총액 460억원 상당의 도박장을 개설하고, 도박장에서 발생하는 각종 시비를 해결하기 위해 조직폭력배 들을 고용하고, 1인당 20∼30만원씩의 수고비(건달비)를 지급하였다.

이중 조직폭력배(○○파) D씨(30세)는 도박장에 투자한 자금이 제때 회수되지 않자 ‘18. 1. 추종세력들과 함께 도박장을 찾아가 관리자 E씨(37세)를 집단폭행한 혐의이다.

이들은 도박장 운영 초기에 인적이 드문 폐창고 등을 임대하여 도박장을 운영하다가 112신고로 경찰이 출동하는 등 운영에 지장이 생기자 도박장소를 수시로 변경하였고, 이후 신고를 막기 위해 허가 낸 보드카페를 임대하여 지인이나 신원이 확실한 손님만 출입을 시키며 인원을 철저히 통제하였다.

혹시 모를 내부자의 신고를 막기 위해 도박장 내 CCTV를 설치하여 도박꾼들의 행동을 일일이 감시하였고(CCTV영상은 당일 삭제), 사전집결지부터 도박꾼들의 휴대폰 등 소지품을 일괄 회수, 관리하면서 외부와의 연락을 차단하는 등 단속에 철저히 대비하였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주민불안을 야기하는 조직폭력배에 대한 집중 단속과 함께 위와 같은 형태로 운영되는 도박장에 대해 지속적인 단속을 하면서, 도박자금이 폭력조직 운영자금으로 사용되었는지 여부도 수사할 방침이다.

권오규 기자  kgetv@naver.com

<저작권자 © 경기e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발행소: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 565번길 63   영상제작국 : 수원시 장안구 팔달로 247번길 21
경기동부취재본부:용인시 기흥구 상갈로23번길 12-1   경기북부취재본부:의정부시 태평로10번길 17
전화:031)242-6972 등록번호:경기아 00171 / 등록일 2008년 10월 23일 / 발행인 편집인 권오규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오재빈
게재된 컨텐츠는 본사의 허락없이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2008 경기eTV뉴스. All rights reserved. kgetv@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