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남부경찰청, 여성화장실 등에 초소형 불법카메라 설치 촬영 후 음란사이트에 유포한 피의자 구속
상태바
경기남부경찰청, 여성화장실 등에 초소형 불법카메라 설치 촬영 후 음란사이트에 유포한 피의자 구속
  • 권오규 기자
  • 승인 2018.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남부경찰청(청장 허경렬)은 알바로 근무하던 PC방 화장실에 초소형 불법카메라(일명 스파이캠)를 설치하여 여성들의 신체부위 등을 몰래 촬영 후 음란사이트에 게시·유포한 혐의로 피의자 A씨(31, 남)를 검거(구속)하고, 불법촬영된 영상물은 압수하였다.

A씨(31, 남)는 ‘13. 2월경~‘18. 3월경까지 해외 구매사이트에서 초소형 불법카메라(일명 스파이캠)를 구입한 후 이를 자신이 근무하던 PC방 등 다중시설 내 여성화장실에 초소형 불법카메라를 설치하고 PC방 화장실을 이용하는 피해자들의(현재 확인된 피해자 6명) 모습을 촬영하여 사진 및 동영상을 음란사이트에 총 27회에 걸쳐 게시·유포하였다.

A씨는 알바로 근무하던 PC방에서 청소 등 화장실의 관리를 하는 점을 이용하여 거리낌 없이 여성화장실에 출입하며 불법카메라를 설치하여 여자 화장실을 이용하는 피해자들의 모습 등을 촬영하였으며, 촬영 전·후 피해자의 신원을 파악하여 촬영물에 ‘21살 ○○○ ~’라고 제목을 달아서 게시·유포하였다.

다중이 이용하는 화장실을 이용하는 경우 불필요한 물건이 놓여 있는지 확인할 필요가 있으며, 불법카메라 발견 시 즉시 경찰에 신고할 것을 당부하였다.

경기남부경찰청 사이버안전과 사이버수사대에서는 불법 촬영물이 게시된 음란사이트를 폐쇄조치하고, 이를 공유한 음란물 게시자 들에 대하여 수사를 확대하고, 음란사이트들에 대해 모니터링하여 불법촬영물 게시·유포자에 대하여는 끝까지 추적 검거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