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마트에서 현금 9,900만원 훔친 계산원 구속
상태바
대형마트에서 현금 9,900만원 훔친 계산원 구속
  • 권오규 기자
  • 승인 2017.0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제단말기 조작해 1년 4개월간 5,059회에 걸쳐 현금 훔쳐

용인동부경찰서(서장 김상진) 형사과에서는대형마트에서 계산원으로 1년 4개월 근무하며 5,059회에 걸쳐 약 9,900만원을 절취한 마트직원 A씨(49세ㆍ여)를 구속하였다.

피의자 A씨는 ’15. 10. 15. ~ ’17. 2. 19.(1년 4개월)사이 용인시 소재 마트에서 계산원으로 근무하며 결제 단말기를 조작하는 방법으로 5,059회에 걸쳐 약 9,900만원을 절취한 혐의다.

마트에서 구매한 물건을 환불하기 위해 방문한 고객의 구매목록을 확인하던 중, 구매목록과 결제목록이 다른 점을 수상히 여긴 마트 업주의 신고로 수사에 착수하게 되었으며, 경찰은 마트 CCTV 등 관련 자료를 분석하여 A씨를 검거(구속)후 기소의견 송치하였다.

A씨는 생활고 때문에 범행을 저질렀고 절취한 돈은 생활비와 해외여행 경비로 모두 사용하였다고 진술하였다.

경찰은 마트에서 유사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영업종료 후 일일 정산에 주의하여줄 것을 당부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