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억원대 허위수리비 갈취한 렌터카 소장 등 검거
상태바
1억원대 허위수리비 갈취한 렌터카 소장 등 검거
  • 권오규 기자
  • 승인 2017.0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서부경찰서(경찰서장 정방원)는 사회경험이 부족한 사회초년생이나 여성들에게 차를 대여해주고, 차량반납 시 차량에 흠집이 있다며 이를 핑계로 허위 수리비, 휴차비 등 명목으로 수십에서 수백만 원의 돈을 갈취해 온 피의자 6명을 검거하였다.

이들 중 렌터카 업체 소장 A씨(24 남) 및 실장 B씨(23 남) 등 2명을 공동공갈 혐의로 구속하고, 나머지 피의자 4명에 대해서는 형사입건하였다.

렌터카 업체 소장 A씨 등 6명은 16년 5월부터 17년 3월경까지 수원시 구운동에서 렌트카 업체를 운영하면서 “18세 이상, 운전면허가 있으면 렌트가 가능하다”고 인터넷 사이트에 광고를 한 후, 이를 보고 차를 빌리러 온 20대 초반의 사회 초년생과 여성들을 범행대상으로 삼아 금품을 갈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 등은 피해자들로부터 차량을 반납 받으면서 범퍼 밑 부분 등 손님들이 쉽게 확인할 수 없는 부분의 경미한 흠집을 문제 삼아 마치 피해자들이 운행 중 흠집이 발생한 것처럼 속여 수리비, 휴차비 명목으로 금품을 요구하였으며, 이에 응하지 않을 경우 민사소송을 진행하겠다며 협박하는 방법으로 범행을 한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피의자들은 고객들이 대여 당시 차량 상태를 촬영하지 않거나 촬영하여도 세밀하게 촬영하지 않는 점을 이용하여 ‘방지턱을 넘다가 긁힌 것’이라고 하는 등 운행 중 새롭게 발생한 흠집인 것처럼 속이거나, 반납확인서를 작성하자고 사무실로 유인한 뒤 그 틈에 고의로 차량에 흠집을 만들기도 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현재까지 확인된 피해자는 220명으로, 피해금액은 1억200만원 상당이며, 렌트카 업체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거래장부, 거래계약서, CCTV 등을 분석하여 피해자를 추가로 확인할 예정이다.

경찰은 이러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대여 전 차량에 흠집이 있는지 꼼꼼히 확인하는 한편 수리비를 보상해 주는 자차보험에 가입 후 운행해 줄 것을 당부했다.

수원서부경찰서(경찰서장 정방원)는 다른 렌트카 업체의 불법 행위가 없는지 수사를 확대할 예정이며 서민경제를 침해하고 주민불안을 야기하는 ‘3대 반칙 행위 근절’ 특별단속을 계속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