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금융 사기조직 중국 총책 등 검거
상태바
전화금융 사기조직 중국 총책 등 검거
  • 권오규 기자
  • 승인 2017.0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생, 취업준비생 유인하여 범행에 가담시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청장 김양제) 지능범죄수사대는 중국에 콜센터를 두고 수사기관을 사칭하거나 금융기관의 대출을 빙자한 수법의 전화금융사기 조직 중국총책 A씨(33 남), 인출·송금책 B씨(34 남), 대포통장 모집책 C씨(44 남) 등 전화금융사기 조직 73명을 검거하여 A씨 등 17명을 구속하고 나머지 56명을 형사입건하였다.

A씨 등은 중국내 콜센터 조직과 국내 인출·송금 조직, 대포통장 모집 조직 등이 전화금융사기 조직으로 연계하여 금융기관의 대출업무를 빙자하여 보증료 등을 요구하거나 검찰·경찰 등 수사기관을 사칭하여 “개인정보가 유출되어 범행에 이용되었다”며 피해자들에게 전화하여 피해금을 대포통장으로 이체하도록 한 후 중국으로 빼돌렸다.

이들은 ‘15. 10월 21일부터 ’16. 7월 8일까지 피해자 76명으로부터 4억9천만원 상당을 입금 받아 가로챈 것으로 밝혀졌다.

피의자들은 국내 인출책 등 조직원을 모집하기 위해 인터넷 구직·알바사이트에서 일자리를 찾는 구직자들을 대상으로 처음에는 구직자 정보를 수집하는 일, 대출관련 문자메시지 등 홍보문자를 발송하는 일 등 단순작업을 시키다가 더 높은 수수료, 수당을 주겠다며 유인하여 전달책, 송금책, 인출책 등 역할로 바꿔가며 범행에 가담케 하였다.

이렇게 범행에 가담하게 된 상당수가 학비, 생활비를 벌기 위한 대학생, 취업준비생들이었던 것으로 확인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