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놀이공원 주차장에서 고가의 명품을 노린 차량털이범 검거
상태바
대형놀이공원 주차장에서 고가의 명품을 노린 차량털이범 검거
  • 권오규 기자
  • 승인 2016.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잠겨있지 않은 차량을 노려 1,500만원 어치 명품 훔쳐

용인동부경찰서(서장 이왕민)는 잠겨있지 않은 차량에서 고가의 명품가방 및 골프채 세트 등을 절취한 차량털이 절도 피의자 A씨(31 무직)를 구속하였다고 밝혔다.

A씨는 2016년 7월 30일부터 10월 27일사이 용인시 처인구 소재 대형놀이공원 주차장에서 7차례에 걸쳐 1,500만원 상당의 고가 명품가방 및 골프채 등을 절취했다.

인터넷 중고장터에서 자신이 도난당한 골프채가 거래된다는 피해자의 제보를 받아 인터넷 직거래 장터 판매경로를 추적 수사하여 피의자를 검거했다.

피의자는 인터넷 쇼핑몰을 운영하며 발생한 부채를 갚기 위해 범행을 마음먹었으며 범행 대상은 많은 차량이 주차되어 있지만 사각지대가 많은 대형놀이공원 주차장의 차량을 범행대상으로 선정해 범행을 저질렀다.

경찰은 자동차문을 잠그는 것을 잊지 말고 차량 내 귀중품을 보관하면 범죄의 표적이 될 수 있으니 귀중품 보관에 주의해줄 것을 당부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