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창생’사칭 보이스피싱 국내 최대 조직 52명 검거
상태바
‘동창생’사칭 보이스피싱 국내 최대 조직 52명 검거
  • 권오규 기자
  • 승인 2015.0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자 동창생에 대한 애틋한 정과 딱한 사정을 이용하여 범행

분당경찰서(서장 신현택)는 인터넷 동창생 카페 등에서 전화번호 등 개인정보를 수집한 후, 초․중학교 동창생을 사칭한 전화를 걸어 피해자 85,303명을 상대로 주간지, 블랙박스 등 111억 원 상당을 편취한 보이스피싱 콜센터 업체 대표이사 김某씨(50세,남) 등 일당 52명을 검거하여 3명 구속, 49명 불구속 입건하였다.

업체 대표 김某씨(50세,남) 등은 실제 주간지 발행사와 수도권(경기, 인천)지역 독점 계약을 맺고 주로 50대 가량의 여성 텔레마케터를 모집한 후 책상에 범행수법 매뉴얼을 비치해 놓고 범행을 해왔으며, 1건의 계약을 성공 55,000원의 수당을 지급함으로써, 실적경쟁을 유도하였던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번에 검거된 업체 대표 김某씨은 인터넷 동창생 카페 등에서 개인정보를 수집하여 제공하는 영업관리 팀장 및 동창생 사칭 50대 여성 텔레마케터 등을 모집하여 조직적으로 범행을 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피해자들에게 동창생을 사칭, 전화를 하여 “친구야 반갑다. 우리 아이가 임시직으로 취직했는데 판매 실적이 있어야 정규직이 될 수 있다고 하니 한번만 도와 달라.”라고 거짓말하여 ‘07. 12. 21~‘15. 4. 16일 까지 총 85,303명의 피해자들로부터 111억 원 상당을 편취했다.

이 사건의 피해자들은 대부분 50대 남성들로 수십 년 전에 연락이 끊겼던 초․중학교 여자 동창생이 갑자기 전화를 걸어 반갑게 안부 인사를 한 후 자식이 언론사 블랙박스 회사 등에 임시직으로 취업을 했는데 정규직으로 되기 위해서는 일정한 판매실적이 필요하다며 딱한 사정을 이야기하며 부탁을 하고, 그 금액도 20~30만 원 사이의 비교적 적은 금액에 불과하였기 때문에 아무런 의심 없이 쉽게 속아 넘어 간 것으로 확인되었다.

경찰은 인터넷 동호회 사이트 등에서 개인정보를 수집하여 동창생을 사칭한 범행이 기승을 부리고 있어 이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홍보를 병행함으로써 피해예방에 최선을 노력을 다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