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상록경찰서, 전화 금융사기 인출책 등 검거
상태바
안산상록경찰서, 전화 금융사기 인출책 등 검거
  • 양정민 기자
  • 승인 2015.0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상록경찰서(총경 신상석)는 인터넷을 통해 조건만남을 할 것처럼 속여 대포통장으로 송금 받은 4억 3천만 원을 중국으로 송금한 혐의로 중국인 피의자 김 모(25세, 남)씨와 통장 판매자 등 7명을 검거하여 2명을 구속하는 한편, 현금 260만원, 대포통장 및 체크카드 33개를 압수하였다.

피의자 조선족 김 모(25세, 남)씨 등 3명은 중국에 거점을 둔 보이스피싱 총책의 지시를 받고, 2014. 12월 31일~3월 5일까지 수원시 팔달구 일대에서 대포통장, 체크카드를 수령, 이를 이용하여 수십 명의 피해자들로부터 입금 받은 4억 3천만 원을 인출 후 중국 사기조직 총책에게 송금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의자들은 인터넷을 통해 피해자들에게 전화를 걸어 조건만남을 권하거나 대출알선 등 다양한 수법을 통해 피해자 1명당 200~300만원 상당을 가로챈 것으로 확인되었다.

또한, 피의자들은 경찰추적을 피하기 위해 모텔에 투숙하면서 통장과 카드를 수령하고, 입금 후 바로 인출하지 않고 대중교통으로 원거리를 이동하여 중국 총책에게 송금하였고, 그 중 5% 가량을 수고 수당으로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에서는, 압수한 대포통장의 계좌추적과 휴대전화 통화내역 등 수사를 통해 여죄를 확인하는 한편, 중국인 총책 등 상선에 대해서도 추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