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급 외제승용차량 이용 상습 침입절도 피의자 검거
상태바
고급 외제승용차량 이용 상습 침입절도 피의자 검거
  • 김용석 기자
  • 승인 2014.0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년간 266회에 걸쳐 5억7천여만원 상당의 금품을 절취한 피의자 검거
수원중부 경찰서에서는 고급 외제 승용차를 타고 다니며 수원지역의 다세대 주택 방범창살을 자르고 침입하여 귀금속 등을 절취하는 수법으로 266회에 걸쳐 약 5억7천여만원 상당의 금품을 절취한 피의자 A 씨(49, 남)등 2명을 검거하여 구속하였다고 밝혔다.

피의자 A 씨는 수원일대의 다세대 주택을 주 범행대상으로 2010년 1월∼2014년 4월경 까지 266회에 걸쳐 5억7천여만원 상당의 금품을 절취해온 것으로 드러났으며, 고급 외제(BMW) 승용차량을 운행하고 경기도 지역에서 편의점까지 운영해 왔던 것으로 확인되었다

피의자 A 씨는 CCTV가 없는 넓은 도로변에 자신의 소유 외제 차량을 주차 시킨 후 도보로 CCTV를 피해 다니며, 오후 18:00∼20:00까지 불이 꺼져 있는 빈집만을 골라 범행대상으로 삼았으며, 검거 후 도난품을 압수당하거나 증거자료가 될 것을 우려하여 절취한 고급 손목시계, 현금, 명품 지갑 등을 주거지 냉장고내 김치통에 숨겨 놓는 등의 치밀함을 보이기도 하였다.

경찰은 범죄 예방을 위해 방범 창살을 설치하였다 하더라도 외출시에는 반드시 창문을 잠그고 불을 켜놓고 외출하면 재발 방지에 도움이 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