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들 개인정보 수집 판매자 검거
상태바
어린이들 개인정보 수집 판매자 검거
  • 김용석 기자
  • 승인 2014.0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이들 상대 무료로 다중지능검사 해 준다며 개인정보 수집
보험회사 등에 팔아 3,500만원 상당의 부당이득 취해
시흥경찰서(서장 신윤균)는 어린이들을 상대로 무료로 다중지능검사를 해 준다며 개인정보를 수집하여 보험회사 등에 팔아넘긴 ○○○ 대표 피의자 A씨(남,39세) 등 11명을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송치하였다고 밝혔다.

피의자 A씨 등은 교육청, 학교, 유치원 등을 상대로 재능기부 또는 스폰업체의 후원을 받아 무료로 다중지능검사를 해주는 것처럼 하여, 유치원·초등학생들을 상대로 가정통신문을 발송하고 1,700여명으로부터 검사 신청서를 받은 뒤, 제약회사, 보험회사, 교육관련 업체에 신청자들 개인정보를 1건당 15,000원씩 4개 업체로부터 3,500만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 결과, 개인정보를 넘겨받은 기업체 직원들은 다중지능검사 결과 설명을 위해 방문한 것처럼 신청자 집에 방문하거나, 검사결과 설명회 자리에 학부모들을 참석하도록 한 뒤, 자신의 회사 상품을 홍보하거나 판매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경찰은 피의자 A씨(남,39세)와 공동으로 회사를 설립하여 운영한 직원 4명 및 개인정보를 제공받은 업체 관계자 6명에 대해서도 개인정보보호법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관련 자료(DB) 등을 전량 압수하여 피해자들의 개인정보가 또 다시 유출되지 않도록 차단하였다고 전하는 한편, 어린이들을 상대로 무료로 실시해주는 것에는 어딘가에 함정이 숨어 있을 수 있는 만큼 학부모들의 세심한 주의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