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 보이스피싱 사기 조직 검거
상태바
중국인 보이스피싱 사기 조직 검거
  • 김용석 기자
  • 승인 2014.0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지방경찰청(청장 최동해) 국제범죄수사대는 관광비자 등으로 국내에 머물며 중국내 보이스피싱 사기 조직의 총책으로부터 스마트폰을 이용해 실시간 지시를 받아 돈을 가로채 보이스피싱 조직을 검거하여 4명을 구속하고, 현금1,164만원과 대포통장 및 대포카드 30개를 압수했다.

피의자들은 중국인으로서, 신용등급 저하로 제1금융권은 물론 제도권 금융회사로부터 대출을 받기 어려운 저신용자들에게 무작위로 전화를 걸어 캐피탈 회사를 사칭하며, “낮은 이자로 대출을 받기 위해서는 신용등급을 높여야 하는데 먼저 수수료를 보내면 대출을 받도록 해주겠다”고 속여 대포통장으로 대출 금액에 따라 수백만원에 달하는 수수료를 송금토록 하였다.

이들은 사람들의 왕래가 빈번한 서울 강남 코엑스, 서울 관악 서울대입구 전철역 주변에서 배회하다가 중국내 총책으로부터 대출이 필요한 최某씨 등 22명의 피해자들을 속여 대출 수수료 명목으로 편취한 돈이 대포통장에 입금 되면, 실시간 채팅으로 피해자의 입금 정보를 주고 받아 대포카드를 이용하여 해당 은행 ATM기에서 즉시 돈을 인출하는 방법으로 총4,400여만원을 가로챘다.

사기 조직은 불법유출된 내국인 개인정보를 이용하였는데 송금책 역할을 한 A와 B씨는, 인출책들이 각자 피해자들로부터 가로챈 돈을 인출하여 가져오면, 이를 무통장 입금방식을 통해 중국내 총책이 관리하는 계좌로 송금하였고, 이와 같이 송금된 돈은 중국내 개설된 우리나라 某 은행 지점을 통해 실시간 인출된 것으로 확인되었다.

또한 은행 ATM기에서 무통장 송금으로 보낼 수 있는 개인 한도가 하루 100만원이라는 사실을 알고, 수천만원의 피해금을 빠른 시간안에 중국으로 보내기 위해 총책으로부터 내국인 개인정보 340개를 스마트폰으로 전송받아 무통장 입금시 이들의 성명과 주민등록번호를 이용하여 송금하였다.

한편, 피의자들로부터 압수한 은행통장과 카드 등을 확인한 결과 이들이 소지하고 있던 은행통장과 카드가 보이스피싱에 사용된 타인 명의의 계좌인 것을 확인하고, 통장명의자 등 32명의 인적사항을 특정하여 전자금융거래법위반으로 입건하기 위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중국 총책이 사용한 국내 某은행 계좌에 대해 지급정지시켜 현재 남아있는 피해금을 회수하기 위한 조치를 취하고 있으며, 통장 명의자와 실직적인 사용자를 추적하고 있다.

경찰은 이들 이외에도 활동 중인 조직원들이 더 있는 것으로 보고 동일 수법 피의자들을 검거하기 위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