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단원서, 순찰근무 중 화재발견 현장에 출동하여 인명구조
상태바
안산단원서, 순찰근무 중 화재발견 현장에 출동하여 인명구조
  • 양정민 기자
  • 승인 2014.0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단원경찰서(서장 총경 구장회)는 3월 6일 19:40경 경기 안산시 단원구 새방죽길 주변을 112순찰근무를 하던 중 2층 건물이 화염에 휩싸여 있는 것을 발견 현장에 신속히 도착하자 집주인 김모씨는 속옷차림에 밖에 나와 있었다.

화재건물 2층에는 배우자 전모씨(51세,여)와 아들 김 모(10세), 딸 김모(20세) 등 3명이 있다고 했다.

1층에서 2층으로 올라가는 출입구 쪽에 불이 번져 출입을 못하고 발화지점으로 보이는 화목보일러 옆에 LPG가스통 2개가 있어 폭발하면 2차 대형 사고가 우려되는 상황이었으며, 이때 2층 창문에서는 배우자와 아들, 딸이 연기를 마시면서 살려달라고 손을 흔들며 구조요청 하는 것을 목격했다.

▲ 정길영 경사, 김태성 경장

김태성 경장은 더 이상 지체하면 화재로 판넬 외벽이 녹아 무너져 내부에 있는 가족들이 부상 및 사망 등 심각한 사태가 발생할 것으로 판단되어 주변에 있던 사다리를 이용하여 안전하게 구조했다.

가족들을 안전지대로 이동한 후 부상여부를 확인하고 있을 때 2층은 완전 전소되어 조금만 늦었어도 큰 인명피해를 입는 사고로 이어질 뻔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