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잔파출소, 신속한 현장 판단으로 자살기도자 극적 구조
상태바
고잔파출소, 신속한 현장 판단으로 자살기도자 극적 구조
  • 양정민 기자
  • 승인 2014.0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 고잔파출소(경감 장성순)는 지난 2월 15일 14:40경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소재 ○○○오피스텔 904호에서“죽고싶다. 뛰어 내리고 싶다”는 남자의 긴박한 신고를 접하고 즉시 현장출동하여 자살기도자를 극적으로 구조하였다.

▲ 112신고를 받고 출동한 오세진 경위, 김동헌 경장

이날 112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위 오세진, 경장 김동헌은 방안에 인기척이 없고 번호키와 보조키까지 잠겨있어 위급함을 느껴 즉시 119와 협조하여 강제로 현관 출입문을 개방후 들어가 화장실 내에서 숯불을 피우고 연기가 가득찬 상태로 침대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유○○(남.27세)를 발견하고 즉시 병원으로 옮겨 자살 기도자의 생명을 구조하였다.

한편 자살을 시도했다는 소식을 듣고 한걸음에 달려온 가족들은 “경찰의 적극적이고 신속한 구조 덕분으로 젊은 생명을 구했다”면서 고마움을 표시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