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승표 용인부시장, ‘2013 자랑스러운 자치단체장 특별상’ 수상
상태바
홍승표 용인부시장, ‘2013 자랑스러운 자치단체장 특별상’ 수상
  • 오재빈 기자
  • 승인 2013.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승표 용인부시장이 26일 국회귀빈실에서 열린 2013년 자랑스러운 자치단체장 대상 시상식에서 특별상을 수상했다.

▲ 홍승표 부시장
도전한국인 운동본부(총재 서영훈)가 주관한 이날 시상식에서는 전국의 228개 자치단체장 중에서 주민자치부문 수상자로 선정된 김선교 양평군수 등 10명의 단체장이 수상했으며 부단체장으로는 유일하게 홍 부시장이 특별상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도전한국인운동본부는 매년 그 해 대한민국을 빛낸 "도전 한국인" 10인을 선정해 왔다. 2011년도에는 반기문 UN사무총장, 박찬호 야구선수, 2012년도에는 김용 세계은행 총재, 가수 싸이, 장미란 역도선수 등이 수상했다. 자랑스러운 자치단체장상은 지방자치를 이끌어가는 자치단체장 중 국가와 지역주민을 위해 기여한 단체장을 발굴하여 도전정신을 기리고 격려해 지방의 균형적 발전과 한국의 민주적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제정된 상으로 올해 첫 번째로 열렸다.

홍 부시장은 경기방송국의 설립과 경인교대 경기캠퍼스 설립을 지원하였고 한류월드 조성사업은 물론 경기도 실학박물관과 백남준 미술관, 경기도 미술관, 도립 국악의 전당 건립, 남한산성 종합정비계획을 추진하는 등 지역문화 활성화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특히 팔당수질개선본부장으로 일하면서 2,500만 수도권 시민의 젖줄인 팔당상수원 수질개선은 물론 팔당수계 규제완화를 통해 하이닉스 전자 증설과 한센촌 공단조성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파주부시장으로 일하면서 2009참 살기 좋은 마을 평가와 2010 예산 조기집행 분야 대통령기관표창, 무한돌봄사업 평가 경기도 최우수기관표창 등 각종 시책평가에서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되는데 기여했고 2010 전국 독서 감상문 대회를 개최, 독서문화 활성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도청 자치행정국장으로 일하면서 민원전철365, 찾아가는 도민안방 운영을 통해 민원 해결과 일자리 창출로 지방자치경영대전 대통령표창 자치단체로 선정되는데 기여한 점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특히 노동조합과 함께 찾아가는 인사고충상담제 운영을 통해 직원들의 인사 불만과 고충을 해소하고 건강관리실을 설치해 노사문화대상 기관표창을 받는 등 도정발전과 직원화합, 조직 활성화에 기여했다는 것이다.

또한 2011년부터 전국의 지방공무원을 대표해 정부의 공무원직종개편위원회 소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면서 시험과목 축소와 절대평가제 도입 등 지방공무원의 입장을 충분히 반영했다는 평가를 받아 지난 3월 고위공무원으로는 최초로 전국 광역자치단체 공무원노동조합 총연맹으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

또한 용인부시장으로 일하면서 도시디자인실을 부시장실 직속기관으로 설치하고 도시디자인 개선을 주도해 2013 전국디자인대상 시상식에서 대통령 기관표창을 받는데 기여한 점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한 올해 용인시가 대한민국 국토도시디자인대전 국무총리상, 경기도 G푸드쇼 시.군 전시관 운영 최우수 기관, 전국 그린스타트 네트워크 경연대회 지자체 부문 장려상, 민원행정개선 우수사례 경진대회 안전행정부 장관상 등 각 분야 행정에서 우수 역량을 발휘하는데 기여한 점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

경기도 광주에서 태어난 홍 부시장은 75년부터 광주군청 공무원으로 일하다가 82년 경기도청으로 자리를 옮겨 일해 왔다. 탁월한 능력으로 모든 일에 솔선수범하고 합리적인 일처리와 함께 자기관리가 철저하고 소년소녀가장 돕기와 무한돌봄 사업 등에도 앞장서 직원들로부터 맏형으로 불릴 정도로 뛰어난 친화력과 포용력으로 경기도청에서는 최초로 직원들이 뽑는“함께 일하고 싶은 베스트 간부공무원”으로 4회 연속 선정되는 기록을 세웠다.

이처럼 늘 지역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소통과 화합은 물론 청렴한 공사생활로 2010년 공무원으로는 최고의 영예인“다산대상 청렴봉사부문 대상”을 받았고 지난 6월 경기도가 그동안 경기도청과 31개 시,군에서 일한 전, 현직 공무원을 대상으로 뽑은 “경기도를 빛낸 영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홍 부시장은 수상소감을 통해 “무한 봉사의 길을 가는 공직자로 아무리 주변 환경이 변해가도 묵묵히 일하는 것이야말로 가장 중요한 덕목이라는 사실을 가슴에 담고 앞으로도 더욱 낮은 몸짓으로 명분과 도리를 지키며 살아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