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여성폭력 실태조사 학술용역’ 최종보고회 개최
상태바
수원시, ‘여성폭력 실태조사 학술용역’ 최종보고회 개최
  • 권혁태 기자
  • 승인 2022.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문조사·집단심층면접 결과 발표하고, 정책 제안

[경기eTV뉴스] 수원시는 11월 30일 수원시청에서 ‘여성폭력 실태조사 학술용역 최종보고회’를 열고, 실태조사 결과를 알렸다.

수원시, ‘여성폭력 실태조사 학술용역’ 최종보고회
수원시, ‘여성폭력 실태조사 학술용역’ 최종보고회

연구용역을 담당한 정보사회개발연구원은 9~10월 수원시민(남성·여성)을 대상으로 여성 폭력 실태조사를 했다. 조사는 602명(미성년자 36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와 다문화·장애 여성, 여성 관련 전문가를 대상으로 한 FGI(집단심층면접)로 이뤄졌다.

▲여성폭력 피해 발생 원인, 대응 현황 ▲일반적 특성(연령, 1인 가구 등)에 따른 현황 ▲여성 폭력 관련 법·제도에 대한 인식 ▲평생, 지난 1년간 폭력 피해 경험률 등을 조사했다.

설문조사 결과, 수원시민들은 여성폭력 피해 구제·회복을 위해 ‘가해자에 대한 강력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87.6%가 ‘여성폭력 피해 구제, 회복을 위한 정책’으로 ‘가해자에 대한 강력한 처벌’을 선택했다.

‘폭력 피해자 보호시설의 확충’(6.4%), ‘피해자 지원 기관에 대한 홍보 강화’(3.1%), ‘여성폭력 피해자 주거지원시설 확대’(2.9%)가 뒤를 이었다.

정보사회개발연구원은 여성폭력을 예방할 수 있는 정책으로 ▲여성폭력 정책 수립을 위한 통계자료 구축 법제화 ▲1인 가구 여성 안전 강화(여성안심패키지 보급) ▲장애인·다문화 여성 등(취약계층)에 대한 성폭력 피해지원 정보제공 등을 제안했다.

수원시는 실태조사 결과를 공표하고, 조사 결과는 여성폭력방지·피해자 지원 정책 추진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수원시 관계자는 “설문조사로 파악하지 못한 여성폭력 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지난 11월 22일 공청회를 열고, 전문가와 시민의 의견을 들었다”며 “여성폭력을 방지하고 피해자를 보호·지원할 수 있는 중장기 정책을 수립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