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서울시장, 사우디 알 호가일 주택부장관 만나 “양국의 우호협력 증진을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
상태바
오세훈 서울시장, 사우디 알 호가일 주택부장관 만나 “양국의 우호협력 증진을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
  • 권오규 기자
  • 승인 2022.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과 사우디의 현안에 대한 의견 교환과 주택정책 등 서울시 우수정책 공유
스마트시티 등 우수 정책 사례 공유, 양국의 우호협력 증진 위해 노력할 것

[경기eTV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은 30일(수) 서울시청 집무실에서 마지드 알 호가일(Majed Al Hogail) 사우디아라비아 자치행정주택부장관을 만나 면담하고 서울과 사우디간 우호협력 증진 및 정책공유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좌)마지드 알 호가일(Majed Al Hogail) 사우디아라비아 자치행정주택부장관, (우)오세훈 서울시장.
(좌)마지드 알 호가일(Majed Al Hogail) 사우디아라비아 자치행정주택부장관, (우)오세훈 서울시장.

알 호가일 장관은 부동산 개발 및 금융 부문 등에서 다양한 활동과 폭넓은 경험을 기반으로 2015년도 자치행정주택부장관에 취임한 후 사우디의 도시문제 해결 및 정책 수립에 중요한 역할을 해오고 있다. 사우디아라비아의 국가 프로젝트인 네옴 메가프로젝트의 이사로서 사업에 깊이 관여하고 있다고 시는 설명했다.

이번 면담을 통해 취약계층 주거공급 등을 포함한 양국의 주택정책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서울시의 재개발·재건축 경험을 공유했다.

알 호가일 장관은 “사우디의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데 있어 스마트 도시 등 최신 기술 구현을 위해 가장 필요한 국가 중 한 곳이 대한민국이라 생각하며, 혁신을 위해 함께 나아가기를 고대한다”고 말하며, “특히 상호 발전을 위한 실질적인 협력을 위해 이후에도 다시 서울시와 회동하기를 희망한다”는 의사를 밝혔다.

또한, 알 호가일 장관은 현재 진행 중인 2022 카타르 월드컵과 관련해, 사우디와 한국 양국이 모두 어려운 경기를 앞두고 있다는 공통점이 있음을 언급하며 한국이 경기에서 승리해 사우디와 결승전에서 만나기를 바란다고 응원하기도 했다.

오세훈 시장은 “서울시의 정책을 앞으로도 적극 공유할 것이며, 서울시의 경험이 정책 개발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서울시와 사우디가 향후 긴밀히 협력해 스마트시티 등 다양한 정책 사례를 공유하고 양국의 우호협력 증진을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