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 등 9개 공공기관, 크라우드펀딩으로 기업 성장 지원
상태바
캠코 등 9개 공공기관, 크라우드펀딩으로 기업 성장 지원
  • 권오경 기자
  • 승인 2022.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EF, 소셜벤처기업 등 판매 지원 및 투자 매칭자금 추가 지원

[경기eTV뉴스]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권남주) 등 “부산지역 9개 공공기관이 ‘부산 경제활성화 지원 기금(BEF)’을 활용해 부산지역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크라우드펀딩사업을 진행한다”고 21일(월) 밝혔다.

BEF 크라우드펀딩 웹포스터. [사진=캠코]
BEF 크라우드펀딩 웹포스터. [사진=캠코]

크라우드펀딩 사업은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산지역 소셜벤처 등 소상공인의 사업 판로 개척과 매출 확대 등을 지원하기 위해 매년 추진하고 있는 BEF 대표 사업이다.

올해 크라우드펀딩은 21일(월)부터 12월 18일(일)까지 약 1개월 간 진행된다. 총 14개의 기업이 참여했으며, 판매 목표금액과 참여 목표 인원을 달성시 BEF에서 총 4000만원 규모의 매칭투자 자금을 기업에 지원한다.

특히, 올해는 ‘엄마의마음’의 간편 김장 키트, ‘㈜어나더데이’의 시각장애인을 위한 아로마 물감, ‘㈜레벤그리다’의 어르신을 위한 회상동화, ‘㈜스테이션케이’의 청년·소상공인을 위한 공유오피스 등 특색 있는 아이템과 서비스들이 다수 선보일 예정이다.

크라우드펀딩 참여를 원하는 사람은 누구나 펀딩 플랫폼(오마이컴퍼니, www.ohmycompany.com) 접속 후 검색창에 ‘BEF’를 검색하거나, ‘사회적기업연구원’ 배너를 클릭해 참여 가능하다.

BEF 간사 기관인 캠코 박창범 부장은 “그간 코로나19와 최근 경기침체로 부산지역 소상공인 등이 매출확대와 판로를 개척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며, “이번 크라우드펀딩을 통해 기업의 우수 제품과 서비스 홍보를 지원함으로써 민간주도의 혁신성장 지원에 앞장 설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캠코 등 부산지역 9개 공공기관은 지난 5년간 51억7000만원의 BEF 기금 조성을 통해 부산지역 소셜벤처 등을 대상으로 금융지원, 경영컨설팅, 인재육성, 판로개척 등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