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2022 중소업체 비대면 싱가포르 판매개척단’ 운영
상태바
수원시, ‘2022 중소업체 비대면 싱가포르 판매개척단’ 운영
  • 권혁태 기자
  • 승인 2022.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eTV뉴스] 수원시가 7일 수원기업지원센터 대회의실에서 ‘2022 중소업체 비대면 싱가포르 수출판매개척단’을 운영해 관내 중소업체의 싱가포르 수출 협상을 지원했다.

수원시 업체 관계자가 싱가포르 바이어와 화상으로 수출협상을 하고 있다.
수원시 업체 관계자가 싱가포르 바이어와 화상으로 수출협상을 하고 있다.

수원시가 지난해 5월 시작한 ‘비대면 수출판매개척단’은 수원시가 화상회의시스템을 활용해 관내 창업·중소기업의 비대면 수출 협상을 지원하는 것이다.

수원시 참여업체들은 바이어(구매자) 업체와 원격 영상회의 시스템을 활용해 업체별 전용 스크린을 보며 수출 상담을 하고, 수량·생산·포장·납기 등 실무사항을 협의한다. 해외 바이어는 화상으로 수출기업의 제품과 홍보물을 확인할 수 있다.

이날 수출판매개척단에는 ▲도트힐(모니터 스탠드) ▲레포레스트(주방 소형 밀봉기) ▲벤타론(자석 마우스) ▲에이와이중공업(유압 브레이커) ▲코아콘(컬러 콘택트렌즈) 등 5개 업체가 참여해 싱가포르 바이어 17개 사와 수출 협상을 했다.

이날 참여 업체들은 지난 9월 16일 싱가포르 바이어에게 제품과 카탈로그 등을 발송한 바 있다.

연간 수입액이 633조원에 이르는 싱가포르는 동남아시아에서 수입액이 가장 많은 국가다.

수원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이후 수출기업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중소 수출기업들이 수출 판로를 개척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