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공직자들, 태풍 피해 본 자매도시 포항에 성금 전달
상태바
수원시 공직자들, 태풍 피해 본 자매도시 포항에 성금 전달
  • 권혁태 기자
  • 승인 2022.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준 수원특례시장, 이강덕 포항시장에게 성금 2500만원 전달

[경기eTV뉴스] 이재준 수원특례시장이 23일 포항시청을 찾아 수원시 공직자들이 모금한 ‘태풍피해 돕기 성금’ 2500만원을 이강덕 포항시장에게 전달했다.

이재준 수원시장(오른쪽)이 성금 전달 후 이강덕 포항시장과 함께하고 있다.
이재준 수원시장(오른쪽)이 성금 전달 후 이강덕 포항시장과 함께하고 있다.

포항시에 태풍 힌남노로 자매도시인 포항시에 큰 피해가 발생하자 수원시 공직자들은 자발적으로 모금 운동을 전개했다.

이재준 수원시장은 “수원시 공직자들이 정성껏 모은 성금이 포항시의 피해를 복구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고, 이강덕 포항시장은 수원시 공직자들에게 고마움을 표현했다.

포항시는 9월 5~6일 태풍 힌남노로 인한 폭우로 곳곳에서 큰 피해가 발생했다. 하천이 범람하고 도로, 주택, 상가 등이 침수됐다. 정부는 9월 7일 포항시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수원시 주민단체·기관 등 포항시가 태풍 피해를 본 직후부터 포항시에 성금을 전달하는 등 적극적으로 지원에 나선 바 있다. 4개 구 민간단체가 모금해 전달한 성금이 총 2027만원이고, 수원시자원봉사센터는 재난재해구호키트 200개(1000만원 상당)을 전달한 바 있다.

2009년 자매도시가 된 수원시와 포항시는 수원 화성문화제와 포항 국제불빛축제에 매년 양도시 대표단을 파견하는 등 우호관계를 이어어고 있다. 2017년 포항에 지진 피해가 발생했을 때 수원시는 ‘사랑의 밥차’ 봉사대를 파견하고, 공직자들이 모은 성금 2500만원을 전달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