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도 돈이 된다’…부평구 자원순환가게 개소식 진행
상태바
‘쓰레기도 돈이 된다’…부평구 자원순환가게 개소식 진행
  • 권오규 기자
  • 승인 2021.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eTV뉴스] 부평구는 3일 십정동 558-2번지 인근에서 ‘부평자원순환가게 어울림’ 개소식을 진행했다.

부평구 자원순환가게 개소식.
부평구 자원순환가게 개소식.

자원순환가게는 주민들이 비우고, 헹구고, 제대로 분리한 재활용품을 가져오면 휴대전화 어플리케이션 ‘에코투게더’를 통해 포인트를 적립해 주고, 인천e음이나 부평e음으로 보상해 주는 가게다.

구는 지난 7월 6일 중부동 공원(부평구 부흥북로 102)에서 이동형 자원순환가게 운영을 시작한 데 이어 이번 개소식이 진행된 십정동 558-2번지에 고정형 자원순환가게를 열게 됐다.

구는 이번 사업으로 재활용품 수거율을 높이고 재활용품을 가정에서부터 깨끗하게 관리하고 올바르게 분리 배출해야 한다는 인식을 확산시켜 자원순환 실천문화가 확립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차준택 부평구청장은 “자원순환가게 운영을 통해 많은 주민들이 올바른 분리배출을 실천하고 인식이 개선되길 기대한다”며 “쓰레기를 줄여 깨끗한 부평이 될 수 있도록 주민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부평자원순환가게는 중부동 공원(부흥북로 102)에서는 매주 화요일 14~17시, 십정동에서는 매주 금요일 14~17시까지 운영하며 오는 2022년에는 주 5회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