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원 광명시장, 3기 신도시에 대한 정부의 책임 있는 정책 지원 요구
상태바
박승원 광명시장, 3기 신도시에 대한 정부의 책임 있는 정책 지원 요구
  • 권오규 기자
  • 승인 2021.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3기 신도시 지자체, 국토교통부, LH 현안 회의 개최
특별관리지역 원주민 재정착 방안 제도 개선 요구사항 전달 및 이행 촉구
정부가 약속한 “수도권 서남부권 거점이 되는 자족도시” 실현을 위한 정책 지원 강조

[경기eTV뉴스] 광명시를 비롯한 3기 신도시 7개 지자체장(광명, 과천, 남양주, 부천, 시흥, 안산, 하남)은 25일 여의도 메리어트 호텔에서 김교흥 국회위원(국토교통위원회), 국토교통부, 한국토지주택공사 관계자가 참여하는 ‘3기 신도시 현안 회의’를 열고, 신도시 사업에 지역 주민과 지방자치단체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해 줄 것을 요청했다.

박승원 광명시장.
박승원 광명시장.

3기 신도시 지자체장들은 ▲신도시 입주민을 위한 주민편익시설 설치 ▲원주민 재정착 방안과 실질적 인센티브 마련 ▲특별관리지역 원주민 재정착 방안 제도개선 ▲先이전 後철거 기업이주대책 수립 ▲협의양도인택지 및 주택특별공급 확대 ▲기존 시가지와 상생 방안 마련 등 10가지 요구사항을 전달하고 이행을 촉구했다.

이날 회의에서 박승원 광명시장은 “정부가 3기 신도시 발표 시 약속한 자족도시 조성을 위한 구체적인 실현대책 수립과 규제개선 등 정책지원이 필요하다”면서 “LH도 주택공급 물량에만 치중할 것이 아니라, 50년 100년 뒤에도 지속가능한 미래 도시가 될 수 있도록 사업시행자로서의 책임있는 의식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광명시흥지구는 전례 없는 규모의 국책사업 취소, 재추진에 따른 지역주민의 피해가 장기간 지속돼 온 지역인 점을 감안해서 특별관리지역도 GB해제 지역과 동일한 원주민 혜택 적용이 필요하다”며 정부의 책임 있는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한편, 3기 신도시 지자체장들은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모임을 갖고, 원주민들의 실질적인 보상·이주 대책 마련과 신도시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공동 대응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