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수원시장, “지금은 ‘위드 코로나’에 대비해야 할 시기”
상태바
염태영 수원시장, “지금은 ‘위드 코로나’에 대비해야 할 시기”
  • 권오규 기자
  • 승인 2021.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eTV뉴스] 염태영 수원시장은 “지금은 ‘위드 코로나’(With Corona)에 대비해야 할 시기”라고 말했다.

염태영 시장이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염태영 시장이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염태영 시장은 9월 28일 비대면·대면 병행 방식으로 진행된 ‘10월 중 확대간부회의’에서 “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가 지속되면서 자영업자, 소상공인들은 힘겹게 하루하루를 버티고 있다”며 ‘위드 코로나’를 언급했다. 이어 “자영업자·소상공인들에게 희망을 줄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위드 코로나’는 코로나19의 완전한 종식을 기대하기보다는 치명률을 낮추는 새로운 방역체계를 구축해 코로나19와 공존을 준비해야 한다는 의미다.

염태영 시장은 최근 개인 SNS,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위드 코로나로 전환’을 지속해서 제안하고 있다.

지난 23일에는 개인 SNS에서 “코로나19 백신접종이 늘면서 치명률은 큰 폭으로 떨어졌지만, 소상공인의 경제적 치명률은 임계점에 이르렀다”며 “소상공인의 몰락은 지역경제의 침체로, 더 나아가 중산층의 붕괴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는 방역 대책을 중증 환자 관리에 초점을 맞춘 ‘단계적인 일상 회복’ 방식으로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확대간부회의에서는 김희겸 전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이 소통경연(經筵) 강사로 나서 ‘수원시민이 원하는 공직자의 모습’을 주제로 강연했다.

김희겸 전 본부장은 ‘공직자가 갖춰야 할 세 가지 기본’으로 전문가적 역량, 바른 마음가짐, 올바른 방향을 제시하며 “공직자는 주어진 일을 최고 수준으로 할 수 있는 역량과 시민을 위해 일하는 자세를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끊임없이 시민과 소통하려고 노력하고, 시민의 입장에서 생각하며 시민의 목소리를 경청하라”고 당부했다.

또 “수원시민들은 내년 1월 출범한 ‘수원특례시’에 대한 기대가 크다”며 “수원시 공직자는 수원시의 미래를 고민하며, 열정을 갖고 시민 기대에 부응하는 특례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