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새솔동, 29일부터 한 달간 자율협력주행 실증
상태바
화성시 새솔동, 29일부터 한 달간 자율협력주행 실증
  • 권오규 기자
  • 승인 2021.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부터 내달 21일까지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도로 차단하고 실증
10월 26일부터 28일까지 홍보 및 주민체험 운영도

[경기eTV뉴스] 화성시(시장 서철모) 새솔동 수노을중앙로 약 1.5㎞ 구간이 오는 29일부터 내달 21일까지 전면 차단되거나 1개 차선만 운행이 가능해진다.

도로 차단 구간 및 우회도로. ⓒ 화성시
도로 차단 구간 및 우회도로. ⓒ 화성시

시가 지난해 4월 국토부로부터 ‘도심도로 자율협력주행 안전인프라 연구사업’ 실증 대상지에 선정된 이후 본격적인 실증에 들어간 것이다.

대대상 구간은 새솔동행정복지센터에서 시작해 꽃가람교를 지나 77번 국도를 진입하는 에코팜사거리 전까지 1.5㎞ 구간으로 77번 국도 방향은 전면 차단, 행정복지센터 방향은 1개 차로만 이용이 가능하다.

기간은 29일부터 10월 21일까지 총 4주에 걸쳐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이틀간 오전 9시부터 15시까지이며, 26일부터 28일까지는 실증연구 홍보와 주민체험 활동도 있을 예정이다.

실증에는 운전자가 개입하지 않아도 차량이 스스로 주행할 수 있는 ‘레벨 4’단계 차량 10대가 사용된다.

시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이번 실증을 통해 ▲자율협력주행 서비스 개발 ▲정밀측위 및 5G 통신 기술 인프라 개발 ▲동적정보 연계 관제센터 구축 ▲자율주행차량 안전성 평가기술 개발 및 검증 ▲동적정보 플랫폼 기술 개발에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오는 12월 차세대지능형교통체계(C-ITS)가 구축되면, 이르면 2022년에는 새솔동 일대에서 자율주행 순환셔틀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강래향 첨단교통과장은 “새솔동 주민들의 적극적인 협조에 감사드리며, 이번 실증 사업을 토대로 미래 모빌리티 산업을 선도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